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장례·발인까지 잘 마무리” 박시은♥진태현, 출산 20일전 심정지 유산..장영란 “가슴 찢어져”(종합)[Oh!쎈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서정 기자] 배우 박시은, 진태현 부부가 가슴 아픈 소식을 전했다. 출산까지 이제 한 달도 채 남지 않았는데 열달 가까이 사랑으로 키운 딸을 하늘나라로 떠나 보내야 했다.

진태현은 19일 청천벽력 같은 비보를 알렸다. 출산을 20일 남기고 딸의 심장이 멈췄다는 것. 그는 자신의 SNS에 “2022년 8월 16일 임신 마지막 달 폭우와 비바람의 날씨가 끝나고 화창한 정기 검진날 우리 베이비 태은이가 아무 이유없이 심장을 멈췄습니다. 3주만 잘 이겨냈다면 사랑스러운 얼굴을 마주할수 있었을텐데 정확히 20일을 남기고 우리를 떠났습니다 9개월동안 아빠 엄마에게 희망을 주고 사랑을 주고 모든걸 다주고 얼굴만 보여주지 않은채 떠났습니다”고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어 “앞으로 우리 아내 마음 잘 보살피고 몸도 잘 회복할 수 있게 옆에서 많이 도와야겠습니다. 우리 부부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저희에게 찾아온 기적같은 시간 정말 소중하게 간직하고 늘 그랬듯이 잘 이겨내겠습니다. 눈물이 멈추진 않지만 우리 가족을 위해 일어서야하니 조금만 더 울다 눈물을 멈추겠습니다”고 했다.

또한 “사랑하는 내 사랑 시은아 불운도 아니고 누구에 탓도 아니니까 자책만 하지 말자. 지금 이 시간이 우리는 그냥 또 슬퍼해야 하는 시간 인가봐 고생했어 9달 동안 태은이 품느라 이제 좀 쉬어 그리고 누가 뭐라해도 내가 괜찮아 사랑해”라며 아내를 위로했다.

OSEN

더불어 진태현은 “저희 두 사람 병원에서 수술과 입원중에 우리 딸 태은이 장례와 발인까지 잘 마무리하는 마음으로 이제 집으로 돌아가려 준비중 입니다. 이 모든 시간을 조용히 지나갈수 있지만 그래도 저희가 직접 이렇게 소식을 알려야 우리 가족, 이 모든것을 함께 해주신 분들이 편해질수 있습니다. 그러니 우리 아내와 떠난 우리 아이를 위해서 부디 조금은 따뜻한 시선으로 소식을 전해주십사 조심스럽게 부탁드립니다”고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결혼 후 두 번의 유산 아픔이 있었지만 희망을 잃지 않았고 오랜 기간 인연을 맺은 대학생 딸도 입양하며 가족을 꾸려갔다.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도 밝혔지만 박시은은 “1년에 세 번 임신할 줄이야”라고 했을 정도로 1년 동안 두 번의 임신과 유산, 그리고 임신을 겪었다.

박시은은 43살로 1년간 몸에 무리가 있는 상태였지만 ‘기적’이라고 표현해도 될 만큼 자연임신에 성공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이들 부부는 어렵게 찾아온 아기천사라 임신 안정기에 접어든 후 조심스럽게 이를 알렸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신 개월수가 쌓일수록 두 사람은 출산 준비를 하고 많은 선물을 받았다. 무엇보다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평소 선행에 앞장서는 부부답게 베이비샤워 대신 기부를 하며 훈훈함을 더했고 더 큰 축하와 응원을 받았다.

그런데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아기를 만날 수 없는 상황을 마주해야 했다. 아기가 이유 없이 심장이 멈춘 것. 보통 임신 초기에 이 같은 일이 벌어지는데 두 사람은 곧 만날 아기를 떠나 보내야 하는 걸 겪었다.

안타까운 비보에 두 달 전 유산했던 장영란은 “눈물이. . 세상에. . 세상에 . . 너무 너무 가슴이 아프다못해. . 찢어지는 소식이네요. . . 온마음을 다해 두분을 위해 기도드리고 또 기도드릴께요 . . 시은씨 자책하지 마세요 절때 엄마탓 아닙니다. .두분 힘내세요. 제발 힘내세요”라고 위로했다.

배우 이소연은 “힘내요..기도할게요.”라고, 정태우는 “뭐라 말할 수 없을정도로 가슴이 아프네요. 이 가족을 사랑하는 모든 분들이 응원할겁니다. 무엇보다 시은이누나 건강히 잘 회복되길 기도하겠습니다”고 댓글을 남겼다. /kangsj@osen.co.kr

[사진] 진태현, 박시은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