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야구와 KBO

'극적인 동점포' 최형우, 15시즌 연속 10홈런 대위업…KBO 네 번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광주, 윤승재 기자) KIA 타이거즈 베테랑 외야수 최형우가 팀의 극적인 동점을 이끄는 3점포와 함께 15시즌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이라는 금자탑까지 쌓았다.

최형우는 19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홈 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8회 동점 3점포를 쏘아 올리며 시즌 두 자릿수 홈런 달성에 성공했다.

이 홈런으로 최형우는 15시즌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이라는 대위업을 쌓았다. 2008년 삼성 시절 19홈런을 때려내며 첫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한 최형우는 이후 15년 동안 꾸준하게 10홈런 이상을 때려내며 대기록을 달성했다.

이는 KBO리그 네 번째 기록이기도 하다. 장종훈(전 한화, 1988~2002)과 양준혁(전 삼성, 1993~2007), 최정(SSG, 2006~2022)이 해당 고지를 먼저 밟았다. 이 중 최정은 15시즌을 넘어 17시즌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 중이다.

아울러 최형우는 이 홈런으로 통산 3,701루타를 기록, KBO리그에서 3,700루타를 기록한 세 번째 타자가 됐다. 양준혁이 2007년, 이승엽(전 삼성)이 2015년 해당 기록을 먼제 세운 바 있다.

한편, 최형우의 3점포로 KIA는 단숨에 동점에 성공했다. 5-8로 끌려가던 상황서 8-8을 만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