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장EN:]8년 만에 韓 찾은 브래드 피트 "변함없이 쿨한 팬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외화 '불릿 트레인' 내한 레드카펫

브래드 피트, 애런 테일러 존슨 참석

애런 테일러 존슨 "한국 하트 사랑스러워…전 세계가 배워야 해"

초고석 열차에 탑승한 언럭키 가이와 킬러들의 전쟁 담은 논스톱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24일 개봉

노컷뉴스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왼쪽)와 에런 테일러 존슨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불릿 트레인'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왼쪽)와 에런 테일러 존슨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불릿 트레인'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가 8년 만에 다시 찾은 한국에서 팬들의 뜨거운 사랑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2011년 '머니볼'로 생애 첫 한국 땅을 밟은 브래드 피트는 2013년 '월드워Z', 2014년 '퓨리'에 이어 '불릿 트레인'(감독 데이빗 레이치)으로 4번째 내한 레드카펫 위에 섰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불릿 트레인' 레드카펫 행사가 열린 가운데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은 퇴근길에 쏟아진 비로 약 1시간가량 늦게 도착했다. 뒤늦게 팬들과 만난 두 사람은 바쁘게 팬들과 셀카를 찍고 사인을 하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또한 두 사람은 K-하트는 물론 루피 브이(캐릭터 잔망루피가 하는 브이(V) 포즈)를 하며 팬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분홍색 수트와 분홍색 마스크를 낀 모습으로 나타난 브래드 피트는 8년 만에 한국을 방문한 소감을 묻자 "그때 왔을 때처럼 너무 쿨하고 따뜻한 마음을 가진 관객이라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배우 브래드 피트(왼쪽부터), 방송인 박경림, 에런 테일러 존슨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불릿 트레인'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브래드 피트(왼쪽부터), 방송인 박경림, 에런 테일러 존슨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불릿 트레인'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빵형'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한국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브래드 피트는 이번 영화에서 '레이디버그'(무당벌레)라는 캐릭터로 색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레이디버그는 미션 수행을 위해 출동하는 곳이면 곳곳 사람이 죽어 나가는 불운의 과거를 가진 인물로, 전 세계에서 몰려든 초특급 킬러들로부터 목숨을 걸고 가방을 지켜야 한다.

함께 내한한 애런 테일러 존슨은 생애 첫 내한을 통해 한국 팬들과 만나게 됐다. 영화 '킥 애스' 시리즈의 킥 애스 역과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속 퀵 실버 역 등으로 국내 팬들에게도 익숙한 배우다.

그는 한국 입국 때부터 한국어로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하는가 하면, 내한 기자회견과 레드카펫 위에서도 다양한 K-하트를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미리 공부한 건 아니고 한국에 와서 인사하는 법을 배웠고, 배워가는 중"이라며 "한국 하트를 배웠는데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다. 전 세계가 이 하트를 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불릿 트레인'은 미션수행을 위해 탈출이 불가능한 초고속 열차에 탑승한 언럭키 가이 레이디버그(브래드 피트)와 고스펙 킬러들의 피 튀기는 전쟁을 담은 논스톱 액션 블록버스터다.

특히 '데드풀 2' '분노의 질주: 홉스&쇼' '존 윅 등으로 유명한 데이빗 레이치 감독이 초고속 열차라는 정해진 공간에 지금껏 보지 못한 획기적인 액션을 가득 채워 넣었다. 여기에 연이어 벌어지는 예기치 못한 상황에 얽히고설킨 킬러들의 인연과 그 속에 숨어든 위트 있는 대사들로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노컷뉴스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와 에런 테일러 존슨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불릿 트레인' 레드카펫 행사에서 팬들과 시간을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와 에런 테일러 존슨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불릿 트레인' 레드카펫 행사에서 팬들과 시간을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브래드 피트는 "영화 포스터에 있는 모든 사람과 레이디버그가 격투를 벌인다"며 "격투하는 방식도 다 독특하게 다르니 눈여겨봐 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뜨겁게 환대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하다. '불릿 트레인'은 화끈한 액션은 물론이고 배꼽 잡고 웃을 코믹한 요소도 있다. 완벽한 여름 영화로서 많은 분이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가 즐겁게 작업한 만큼 관객분들도 즐겁게 봐주실 거라 본다"고 말했다.

애런 테일러 존슨 역시 "이 영화는 영화관에서 큰 스크린으로 볼 때 진정한 묘미가 느껴진다"며 "블록버스터고, 롤러코스터 타는 느낌을 선사할 것이다. 여러분은 분명 이 영화와 사랑에 빠질 것이다. 무엇보다 브래드 피트가 주연을 맡은 만큼 많이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이어 "팬분들이 보여주신 초대와 환대에 감사드린다"며 "사랑을 느끼고 있다. 또 다른 영화로 한국에 방문하겠다"고 말했다.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을 비롯한 여러 배우들이 연기한 다양하고 독특한 캐릭터와 화려한 액션이 가득한 영화 '불릿 트레인'은 오는 24일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