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주은, 차예련에 무릎 꿇고 사과 "잠깐 눈 돌아"→연민지 배신 (황금가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황금가면' 이주은가 차예련에게 사과한 후 그의 편에 섰다.

19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에서는 유수연(차예련 분)에게 자백하는 노영지(이주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유라(연민지)가 노영지를 찾아갔다. 과거 노영지는 매장을 얻기 위해 유수연을 배신하고 서유라를 도왔던 터. 이를 두고 서유라는 "내 스파이였던 거 유수연은 아직 모르냐. 아무리 좋은 사람이라도 그걸 알고는 한 집에서 살기 힘들지 않겠냐"며 협박했다. 그는 유수연이 가지고 있는 CCTV 영상을 가져다달라며 "이번에는 진짜 매장을 주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노영지는 "당신한테 속아서 (유수연에게) 나쁜 짓한 게 미안하다"며 "됐다. 두 번 배신은 안 한다"라고 강경하게 나왔다. 이에 서유라는 "내가 다 까발려도 좋다는 거냐. 다른 사람도 아니고 가족을 배신한 거 알면 인연 끊을텐데"라며 조소를 흘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노영지는 유수연 앞에서 무릎 꿇고 사과했다. 앞서 유수연은 SA그룹 신소재 특허를 경쟁사에 넘겼다는 누명을 쓴 터. 이에 대해 이노영지는 "내가 이메일을 보냈다"고 자백했다. 그는 "서유라가 시켰다"고 털어놓으며 "미안하다. 잠깐 눈이 돌았었던 것 같다. 진짜 많이 후회했다"고 사과, 연신 눈물을 흘렸다.

이를 들은 유수연의 엄마 김혜경(선우은숙)은 "남도 아니고 가족이면서 어떻게 그러냐. 수연이가 당한 수모도 빤히 알고 있지 않냐. 서준이가 아픈 것도 서유라 때문이다. 그걸 알면서도 제정신이냐"고 몰아붙였다. 이어 그는 "짐 싸서 이 집에서 나가라. 이제부터 남남이다"라고 선언했다.

유수연이 이를 만류하자, 김혜경은 "(노영지한테) 언니라고 부르지도 말라"며 열을 냈다.

그러나 유수연은 노영지에게 "그럼 갖다 줘"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노영지는 그렇게 하지 않겠다며 "서유라가 자꾸 협박하니까 다 고백하고 이제 발 뻗고 싶어서 자수했다"고 말했다. 유수연은 "언니 믿는다. 그러니까 내가 하라는 대로 해라"라고 지시했다.

이어 서유라에게 USB를 건네는 노영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수연은 그런 둘의 모습을 뒤에서 몰래 지켜보고 있었다.

이후 회사에서 만난 서유라와 유수연. 유수연은 "CCTV 동영상, 네가 훔쳤지?"라고 물었다. 이에 서유라는 "나는 CCTV 영상이 어딨는 지도 모른다"며 뻔뻔하게 대꾸했다. 노영지을 통해 서유라에게 USB를 건넨 유수연의 속내가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