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원 춤바람' 지소연 "연습은 한다고 했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한국 축구의 메시로 불렸던 선수들이 수원 축구장에 춤바람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이승우 선수에 이어 지소연 선수까지 팬들을 위한 흥겨운 댄스 세리머니로 인기몰이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박재웅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국내 데뷔 첫해.

화려한 득점 퍼레이드 못지않게 특유의 댄스 세리머니로 팬들을 사로잡은 이승우.

[이승우/수원FC]
"골을 넣으면 자연스럽게 나오는 것 같아요. 다 같이 좀 더 재밌고, 좀 더 좋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