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 대통령과 자존심 대결 무슨 의미… 언젠가 직접 얘기할 기회 있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자신에게 경고 메시지를 낸 당 윤리위원회를 향해 “‘내부총질’에 대해서는 어떻게 판단할 것인가”라고 윤석열 대통령이 보낸 문자 메시지를 거론하며 반격했다. 한편으로는 “언젠가 대통령과 직접 얘기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는 발언도 했다.

중앙일보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서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 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이 전 대표는 MBN과 인터뷰에서 “제가 한 말 가운데 무엇이 문제인가. 윤리위의 문제는 잣대가 고무줄이라는 것”이라면서 “윤리위 스스로가 어려운 문제를 끌어안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또 “언사가 문제라면 당 대표에 대해 내부총질이라고 하는 문자가 없었다면 이 꼴이 났겠나”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내부 총질 문자에 대해서는 “조기에 해결방법이 있었다”면서 “상황 발생 직후 휴가 떠나며 두루뭉술 넘어가고, 100일 기자회견에서도 언급이 없었다. 자존심 대결로 흘러갔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자존심 대결이 무슨 의미가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아직도 저는 측근의 말은 믿고 싶지 않다”며 “언젠가 대통령과 직접 얘기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차기 당권에 대한 의견도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윤핵관을 자신감 있게 제지할 당 대표를 원한다”고 했다. 또 “많은 사람이 제가 유승민이라고 답하리라 기대했겠지만, 유승민과 오랫동안 같은 지형에서 정치하며 지적해왔던 것이 있다”며 “이를 개선하면 강하겠지만 안 된다면 역량에 비해 허들을 넘지 못하고 고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윤핵관'을 견제하겠다는 명시적 표현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황에 따라 직접 나갈 수도 있다는 뜻도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제가 당대표 선거 나가면 다른 구호는 내세울 수 없다”면서 “저의 슬로건은 '윤핵관의 명예로운 은퇴를 돕겠습니다'이다”라고 했다. 윤핵관과 대립각을 세우는 것을 전략으로 삼겠다는 거다.

오세훈 서울시장이나 하태경 의원 등 우호적인 인사들이 자제를 촉구한 데 대해서는 “보수정당의 특성이 시끄럽지 말자는 것”이라면서도 “모든 것은 본인이 당사자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