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주소식] 우범기 전주시장 "자연생태관을 대표 탄소중립건물로 조성" 外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연생태관 내·외부 주요시설 현황 청취…탄소중립모델 거점으로서 역할 강조

아주경제

우범기 전주시장은 19일 설계용역이 착수된 자연생태관을 방문해 탄소중립건물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조성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19일 탄소중립모델 구축사업 설계용역이 착수된 자연생태관을 방문해 내외부 등 주요 시설을 점검하고,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한 탄소중립건물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조성해줄 것을 강조했다.

전주시에 따르면 전주자연생태관 탄소중립모델 구축사업은 내년까지 국비 80억원을 투입해 자연생태관을 △에너지효율 1등급+++ △제로에너지 건축물 최소 3등급 이상, 1등급 인증을 목표로 리모델링을 하는 내용이다.

또한 관람객들에게 더욱 생동감 넘치는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전주의 생태’를 주제로 실감영상, 그래픽, 터치디스플레이, 게임체험물 등 다양한 기법을 적용한 체험 위주 생태교육장으로 탈바꿈한다.

우범기 시장은 “자연생태관은 앞으로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는 전주의 대표적인 탄소중립 건축물로 조성될 것”이라며 “관람객들이 전주의 자연생태를 몸으로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고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전주시갑 지역委와 당정협의회 열어

아주경제

전주시와 더불어민주당 전주시갑 지역위원회는 19일 당정협의회를 갖고 지역현안에 대한 의견교환과 적극적인 협력을 논의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주시와 더불어민주당 전주시갑 지역위원회(위원장 김윤덕 국회의원)는 19일 전주시청 회의실에서 우범기 시장과 김윤덕 의원, 이기동 전주시의회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협의회를 개최했다.

전주시가 민주당과 당정협의회를 연 것은 역대 전주시장 중 이번이 처음이다.

우범기 시장은 주요 현안으로 △완주·전주 광역도시 생활권 조성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사업 등을 거론하며 민주당 차원의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아울러 △전주시 기린대로 BRT구축 △음식관광 창조타운 구축 △전주 육상경기장 건립 사업 등 주요 사업의 국가예산 확보와 남부권(평화동) 국민체육센터 건립사업 공모 선정에 힘을 실어달라고 요청했다.

우범기 시장은 “당정 간 상생협력 체계가 강화돼 지역발전을 위한 역점사업들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며 “당정협의회에서 논의된 현안의 원활한 추진 및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당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도와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윤덕 의원은 “오늘 협의회를 시작으로 당과 전주시의 만남을 정례화해 역점사업을 상시 협의할 수 있도록 하고, 긴밀한 소통체계를 유지해 역점사업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주시는 앞으로도 다른 지역위원회와의 당정협의회를 개최해 지역 현안 해결의 해법을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제42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 개최

아주경제

전주시는 19일 전라북도 장애인복지관 체육관에서 제42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주시와 전주시장애인단체총연합회(회장 노창옥)은 전주시와 전주시장애인단체총연합회(회장 노창옥)는 19일 전라북도 장애인복지관 체육관에서 제42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을 가졌다.

장애인과 비장애인 간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이날 기념식은 당초 장애인의 날인 4월 20일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일정이 늦춰지면서 장애인과 가족 등 3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이날 대면행사로 열렸다.

행사는 클라리넷 앙상블 ‘마술피리’ 등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장애인 복지 증진에 기여한 시민과 유공자에 대한 표창 △어려운 환경에서 최선을 다한 학생들에 대한 장학금 전달 △장애인 복지 공로자에 대한 감사패 전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아주경제=김한호 전북취재본부 취재국장 hanho21@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