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워터파크서 8분간 떠 있었는데…끝내 하늘로 간 아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전 요원도, 학원 관계자도 알지 못해

[앵커]

태권도학원에서 다 같이 워터파크에 갔던 여덟 살 어린이가 물에 빠졌습니다. 8분 동안 아이가 물에 엎드린 채 떠 있었지만 안전 요원도, 학원 관계자도 알지 못했습니다. 심정지 된 아이를 발견한 사람도 다른 학원 관계자였습니다. 아이는 40일 넘게 중환자실에서 치료받다가 끝내 하늘나라로 갔습니다.

조승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금도 시간을 되돌리고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