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주은, 차예련에 잘못 고백 "연민지가 시켜서"(황금가면)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차예련 이주은 / 사진=KBS2 황금가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황금가면' 이주은이 차예련에게 잘못을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황금가면'(극본 김민주·연출 어수선)에서는 유수연(차예련)에게 잘못을 고백한 노영지(이주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노영지는 유수연에게 "나 너한테 잘못한 거 있다. 자수하려고 한다"며 "너 SA그룹 신소재 특허 말이야, 경쟁사에 넘겼다고 누명 쓴 거. 이메일을 보낸 게 사실 나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정말 미안해"라며 "그게 서유라가 시켜서"라고 털어놨다.

유수연은 그런 노영지를 용서했다. 이후 자신에게 USB를 가져다 달라며 다시 다가온 서유라(연민지)의 말을 모두 녹음했다. 이 모든 것을 유수연이 지켜보며 새로운 계획을 세웠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