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현희' 제이쓴 "子 '똥별이' 이름 아직... 작명소 생각 중" ('금쪽같은 내 새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쪽같은 내 새끼' 정형돈과 장영란이 작명에 나섰다.

19일 방송된 채널A 프로그램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이하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정현돈과 장영란이 제이쓴-홍현희 아들 '똥별이'의 이름을 작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영란은 "저희가 똥별이 이름을 지어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제이쓴은 "아직 정해둔 이름은 없다. 작명소에서 받아볼까 생각 중이다"고 밝혔다.

그 말을 들은 장영란은 "어떤 일이든 뾰족하게 이겨내도록 연'가시'어따냐"고 말해 제이쓴의 분노를 자아냈다. 이어 졍형돈은 "좋은 땅의 기운을 받으라고 연'희동' 어떠냐, 아니면 시원하게 살자는 의미의 연'포탕'"이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한편 채널A 프로그램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는 베테랑 육아 전문가들이 모여 부모들에게 요즘 육아 트렌드가 반영된 육아법을 코칭하는 프로그램이다.

[스타투데이 박정수 객원기자]

사진 l 채널A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