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은해 "딸에 금전적 지원해주면 자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씨 "내가 안 죽였다"며 오열하기도

피해자와 헤어지기 위해 의도적 바람 현장 조작 정황도 드러나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계곡 살인사건 피의자 이은해(31)씨가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후 지인으로부터 자수를 권유받자 “딸에게 금전적 지원을 해주면 자수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데일리

‘계곡살인 사건‘ 피의자 이은해 씨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인천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이규훈)는 살인 및 살인미수,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미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이씨와 공범인 내연남 조현수(30)씨의 9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검찰은 피해자 윤모(39세)씨가 사망할 당시 함께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 동행했던 이씨의 지인 A씨를 증인으로 불러 신문했다.

A씨는 “2020년 10월 ‘그알’ 방송을 본 뒤 은해언니에게 의심이 들어 단둘이 만나 자수할 것을 권유했다”며 “혹시 딸 때문에 자수 못 하는 거면 딸이 성인이 될 때까지 제가 금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고 진술했다.

이씨는 “내가 죽인 게 아닌데 너무 억울하다”며 오열하면서도 “딸이 성인이 될 때까지 금전적으로 지원해주면 자수하겠다”고 답했다. 이씨가 오열하는 모습을 접한 A씨는 “언니가 안 죽였는데 자수하는 건 말이 안 된다”라며 이씨를 한 번 더 믿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검찰은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다음날 이씨와 A씨가 나눈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 따르면, 이씨는 A씨에게 “내가 한 것 맞으니 자수할까”라며 “오빠(윤씨)가 허우적거리는 걸 봤고 내가 안 구한 것도 맞다”고 말했다.

A씨는 “당시 이씨가 이 일로 주변 사람들을 너무 괴롭히니 자백하려는 걸로 받아들였다. 그때 언니는 자기 신상정보가 다 까발려지자 딸의 신상정보까지 공개될 것을 무척 염려했다”고 설명한 뒤 “이씨가 억울함을 증명하겠다고 해놓고 검찰 조사 과정에서 도주한 것을 보며 지금은 언니의 보험사기 범행을 확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씨와 지난 2016년 8월부터 2019년 7월까지 교제한 전 남자친구인 B씨도 법정 증언에서 “2019년 5월경 윤씨와 관계를 정리하고 싶은데 정리가 안 된다. 윤씨에게 ‘위자료’를 받으려는데 이를 조현수가 도와주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B씨에 따르면, 이씨는 피해자와 자신의 지인이 같이 술을 먹도록 만든 뒤 모텔에서 이들을 기습할 계획을 세웠다. 이에 대해 이씨는 “윤씨와 헤어지고 위자료를 받기 위해 계획을 세웠던 건 사실”이라며 시인했다.

한편 이씨와 조씨의 다음 공판은 23일 오후 2시에 같은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검찰은 이들이 보험금 8억원을 노리고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씨와 조씨는 검찰의 2차 조사를 앞둔 지난해 12월14일께 잠적한 뒤 4개월 만인 지난 4월 16일 경기 고양시 덕양구 3호선 삼송역 인근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