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향한 경고?… 與윤리위 “당 위신 훼손 엄중 심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 연일 장외 여론전… 당내 갈등 '최고조'

"전부 남·윤핵관·尹 탓" vs "생존 투쟁 하는 것"

이준석 전 대표에게 6개월 당원권 정지 징계를 내렸던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당의 위신 훼손하거나, 타인을 모욕하는 등 당원으로서 품위 유지를 위반하고 반복하는 것에 대해 엄정하게 관련 사안을 심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19일 입장문을 내고 “당헌 및 당규에 따라 당의 윤리의식을 강화하고 기강 유지·기풍 진작을 위해 윤리위는 주어진 권한을 보다 엄중하게 행사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 이양희 위원장.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리위는 “당내 정치적 자중지란이 지속되는 것은 더는 방치되어선 안 된다”며 “국민의힘이 국민과 당원의 신뢰를 회복하는 첩경은 현재의 정치적 위기에 대해 누구의 책임을 묻기 이전에, 위기 극복을 위해 끊임없이 성찰하는 집권여당의 정상적인 모습을 되찾는 것”이라고 했다.

또한 “국민의힘이 당내 갈등과 혼란을 해소하고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고자 하는 정치적 자정 능력에 대한 국민과 당원의 기대마저 무너지고 있다는 것은 더욱 심각한 문제”라고 짚었다.

아울러 “국민의힘이 국민과 당원의 신뢰를 회복하는 첩경은 현재의 정치적 위기에 대해 누구의 책임을 묻기 이전에 위기 극복을 위해 끊임없이 성찰하는 집권여당의 정상적인 모습을 되찾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윤리위의 입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세력을 향해 비판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는 이 전 대표에 대한 경고라는 해석이 나온다.

한편 이 전 대표가 장외 여론전을 펼치면서 당내 갈등도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친윤계로 분류되는 박성중 의원은 19일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의 가처분 신청 이후 당내 의원들의 분위기를 “굉장히 부글부글 끓고 있다”고 표현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의원은 “당 대표를 했던 사람이 해도 해도 너무한다”며 “자기 탓은 하지 않고 전부 남 탓이고,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탓이고, 대통령 탓이라고 한다”며 이 전 대표를 직격했다.

반면 이 전 대표와 가깝다고 평가받는 하태경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윤리위 징계부터 말이 안 되는 것”이라며 “이 전 대표는 지금 생존 투쟁을 하고 있다”고 옹호했다.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