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여정 "발사 장소 틀렸다" 조롱…군 "판단 변함 없어, 기만전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김여정 부부장은 한미 당국이 파악한 '미사일 탐지 결과'도 조롱했습니다. 그제(17일) 우리 군이 발표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장소가 틀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우리 군은 판단에 변함이 없다고 반박했는데, 그 근거가 뭔지 김민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리 군은 지난 17일 북한이 평안남도 온천에서 서해상으로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김여정 부부장은 실제 미사일 발사 장소는 평안남도 안주 시의 '금성 다리'라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