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태현·박시은, 세 번째 유산…마음에 묻는 슬픔 "함께 한 시간 후회 안 해" [엑:스레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출산을 20일 남겨두고 아이를 떠나보낸 배우 진태현·박시은 부부에게 격려와 응원이 계속되고 있다.

19일 진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22년 8월 16일 임신 마지막 달. 폭우와 비바람의 날씨가 끝나고 화창한 정기 검진날. 우리 베이비 태은이가 아무 이유없이 심장을 멈췄다"라고 알렸다.

태은은 진태현과 박시은의 이름에서 각각 한글자씩 따온 약자로, 2세의 태명이었다.

또 진태현은 '태어나기까지 앞으로 20일'이라고 적힌 출산 어플의 화면을 캡처해 함께 올리며 "3주만 잘 이겨냈다면 사랑스러운 얼굴을 마주할수 있었을텐데 정확히 20일을 남기고 우리를 떠났다. 9개월동안 아빠 엄마에게 희망을 주고 사랑을 주고 모든 걸 다 주고 얼굴만 보여주지 않은 채 떠났다"고 슬픈 심경을 담담하게 내비쳤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진태현과 박시은은 2015년 결혼했다. 이후 2019년 대학생인 딸 다비야 양을 입양하며 행복한 가족의 모습을 SNS에 공개하는 등 누리꾼과도 활발한 소통을 이어왔다.

이후 결혼 7년 만인 올해 2세를 임신 소식을 전하며 많은 축하를 받기도 했다. 특히 이들 부부는 앞서 두 번의 유산을 겪었던 사연을 전한 바 있어 임신 소식에 더 많은 축하를 받기도 했다.

지난 달에는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둘째의 성별이 딸임을 밝히면서 아이를 기다리는 설레는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출산을 20일 앞두고 아이를 떠나보내게 됐고, 마음 속 깊이 슬픔을 묻어두게 된 진태현은 "많은 사람들에게 응원과 사랑을 받아 우리 태은이 정말 행복했을 것 같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 앞으로 우리 아내 마음 잘 보살피고 몸도 잘 회복할 수 있게 옆에서 많이 도와야겠다. 우리 부부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 정말 감사하다"며 마음을 전했다.

진태현은 또 아내 박시은을 향해 "사랑하는 내 사랑 시은아. 불운도 아니고 누구의 탓도 아니니까 자책만 하지 말자. 지금 이 시간이 우리는 그냥 또 슬퍼해야 하는 시간인가봐. 고생했어. 9달 동안 태은이 품느라. 이제 좀 쉬어"라며 걱정 어린 마음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소식에 동료 장영란 등이 "두 분 힘내세요"라고 진심의 응원을 전했고, 누리꾼 역시 "기도하고 응원하겠다"며 이들 부부를 위로했다.

진태현은 "한 가정의 남편이자 아빠로 부탁드리겠다. 더 값지게 살겠다고 여러분께 약속하겠다. 그러니 우리 아내와 떠난 우리 아이를 위해서 부디 조금은 따뜻한 시선으로 소식을 전해주십사 조심스럽게 부탁드린다"면서 "방송국에서 초대해주셨던 시간도 후회하지 않고 SNS로 함께 공유했던 시간도 후회하지 않는다. 추억으로 잘 간직하겠다. 응원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 진태현 인스타그램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