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걸그룹 ‘블랙핑크’가 돌아왔다 “우리 정체성은 당당함·자신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곡 발표 기념 온라인 간담회

9월 정규 2집 ‘본 핑크’ 발매

수록곡 힙합 ‘핑크 베놈’ 공개

“‘핑크 베놈(Pink Venom)’은 블랙핑크를 가장 많이 담은 노래입니다.”

그룹 ‘블랙핑크(BLACKPINK)’가 19일 신곡 ‘핑크 베놈’과 함께 무대로 돌아왔다. 이날 블랙핑크가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설명하고 오후 1시에 선공개된 ‘핑크 베놈’은 곧 선보일 정규 2집 ‘본 핑크(BORN PINK)’의 출발점. 블랙핑크 특유의 강인한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힙합 장르 노래다. 강렬한 비트와 어우러진 한국 전통 악기 사운드가 인트로부터 단번에 듣는 귀를 사로잡고 멤버 각각의 매력을 극대화한 랩과 보컬,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청각적 쾌감을 전달했다. 또 상대방을 여유롭고 손쉽게 제압하는 내용의 가사는 블랙핑크 고유의 정체성과도 맞닿아 있어 뚜렷한 메시지를 전했다.

세계일보

월드투어를 다시 준비 중인 그룹 ‘블랙핑크(BLACKPINK)’. 세계적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이들은 19일 오후 1시에 발표한 신곡 ‘핑크 베놈’에 대해 “블랙핑크를 가장 많이 담은 노래”라고 설명했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랙핑크의 정규2집은 다음달 16일 나온다. 앨범명은 ‘본 핑크(BORN PINK)’. 제니는 “‘본 핑크’라는 말 그대로 블랙핑크의 본질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본 투비 블랙핑크(Born To Be BLACKPINK). 태어나기를 블랙핑크였다’는 의미로, 저희를 가장 뚜렷하고 선명하게 표현해 보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블랙핑크의 정체성에 대해 제니는 “그동안 여러 장르의 곡을 통해서 다양한 메시지를 표현하려고 했다”며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 블랙핑크와 가장 가깝다고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신곡에 대해서도 제니는 “반전이 우리의 매력인데, 그것을 앞세워 ‘사랑스러운 독’ ‘예쁜 독’이라는, 우리를 잘 표현할 수 있는 단어를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로제는 “가사 중 ‘잔인할 만큼 아름다운’이라는 내용이 있다. 상반되는 블랙핑크만의 두 가지 매력을 마음껏 담아낸 곡”이라고 말했다. 지수는 “곡 작업과 함께 비주얼도 신경을 많이 썼다”며 “‘핑크 베놈’이 시각적으로 포인트를 줄 수 있는 곡이라서, 팬들이 놀랄 수 있게 준비했다”고 자신했다.

블랙핑크는 10월 15, 16일 서울을 시작으로 북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순으로 이어지는 초대형 월드투어에도 나선다. 지수는 “다 쏟아부을 각오로 준비 중”이라면서 “예전 월드 투어 때 느꼈던 벅찬 감정을 다시 느끼고 싶다”고 밝혔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