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 '당헌 80조' 유지에…폭발한 개딸들 "완전 삭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민주당 당헌 80조와 관련된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19일) 민주당 당무위에선 비대위에서 제시한 절충안을 그대로 통과시켰지만요. 일부 강성 지지층에선 당헌 80조를 아예 폐지하자는 온라인 청원을 올렸죠. 일부 친명계 의원들까지 동조하고 나섰는데요. 민주당의 뿌리인 호남 경선을 하루 앞둔 전당대회 관련 소식까지 류정화 상황실장이 정리했습니다.

[기자]

논란의 민주당 당헌 80조, 1항은 유지하고 3항은 개정하는 것으로 결정됐습니다. 비대위가 제출한 이른바 '절충안'이 당무위에서도 만장일치로 채택된 겁니다. 기소가 되면 당직을 정지한다. 다만 정치탄압 등 부당한 이유가 있을 경우엔 윤리심판원이 아니라 당무위에서 판단해 징계처분을 취소할 수 있도록 한다는 내용입니다. 비명계에서는 여전히 '아쉬운 결정' 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재명 당 대표'가 유력한 상황에서 대표가 의장인 당무위에서 '셀프 면죄부'를 줄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