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류현진의 8년 전 퍼펙트 도전이 소환된 이유… 지난 10년간 1위도 아시아 투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탬파베이가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차세대 선발 자원인 드루 라스무센(27)은 올 시즌 20경기에 선발로 나가 7승4패 평균자책점 2.80의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지난 15일(한국시간) 볼티모어와 홈경기에서는 대형 사고를 칠 뻔했다.

라스무센은 8회까지 단 한 명의 타자에게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는 ‘퍼펙트게임’을 펼치고 있었다. 9회에도 마운드에 오르는 건 당연한 일. 그러나 너무 긴장했던 탓인지 9회 선두타자 마테오에게 초구에 던진 커터가 가운데 몰리며 2루타를 허용해 퍼펙트 행진이 허무하게 깨졌다.

관중들의 기립박수를 받으며 마운드를 내려오기는 했지만, 10년 전 펠릭스 에르난데스(당시 시애틀)의 퍼펙트 게임 이후 단 한 번도 나오지 않은 대업 실패에 많은 이들이 아쉬움을 삼켰다. 노히터 게임은 1년에도 곧잘 나오고 있지만, 27개의 아웃카운트를 연달아 잡아내야 하는 퍼펙트게임의 난이도는 여전히 높은 셈이다.

‘킹 펠릭스’의 퍼펙트게임 이후 수많은 투수들이 이 대업에 도전했지만 결과적으로 뜻을 이루지는 못했다. ‘FOX스포츠’는 라스무센의 퍼펙트 실패 후 지난 10년간 가장 아쉽게 퍼펙트게임을 놓쳤던 선수들의 순위를 매겼는데, 류현진(35토론토)의 이름도 순위표에 올라 있는 게 눈에 띈다.

‘FOX스포츠’가 선정한 류현진의 2014년 5월 27일 신시내티전은 전체 43위에 올랐다. 당시 LA 다저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 2년차였던 류현진은 5월 첫 경기까지 평균자책점 3.00으로순항 중이었고, 27일 신시내티와 경기에서도 좋은 투구를 펼치며 기대를 모았다.

당시 신시내티는 선발 쿠에토를 내세웠고 해밀턴-코자트의 테이블세터, 필립스-프레이저-러드윅의 중심타선, 그리고 헤이시-페냐-산티아고-쿠에토 순으로 하위타선이 이뤄졌다. 류현진은 이런 신시내티 타선을 상대로 7회까지 한 명의 주자에게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는 역투를 펼쳤다.

다만 8회 선두타자 프레이저의 체인지업 노림수에 걸려 2루타를 허용해 퍼펙트와 노히터가 한순간에 깨졌다. 흔들린 류현진은 러드윅에게 좌전안타를 맞아 무사 1,3루에 몰렸고 헤이시의 희생플라이 때 1점을 허용했다. 이어 페냐에게도 좌전안타를 맞자 다저스 벤치는 교체를 결정했다. 두 번째 투수인 윌슨이 해밀턴에게 2타점 2루타를 맞아 류현진의 책임 점수는 3점으로 늘어났다. 7⅓이닝 3실점이었다.

그렇다면 가장 아까웠던 투수는 누구일까. 2013년 4월 3일, 휴스턴과 시즌 개막 시리즈에 나선 다르빗슈 유(당시 텍사스)가 그 주인공이다. 당시 다르빗슈는 8⅔이닝을 퍼펙트로 막고 있었지만, 마지막 아웃카운트 하나를 잡지 못해 땅을 쳤다. 마윈 곤살레스의 타구가 내야 중앙을 타고 빠져 나갔고, 다르빗슈의 대업 도전은 그대로 끝났다.

2015년 6월 21일, 피츠버그를 상대로 역시 8⅔이닝 퍼펙트를 펼쳤던 맥스 슈어저(당시 워싱턴)가 2위에 올랐다. 지난해 4월 15일 클리블랜드를 상대로 8⅓이닝 퍼펙트를 기록했던 카를로스 로돈(당시 화이트삭스)이 3위, 2013년 9월 7일 애리조나를 상대로 8⅔이닝 퍼펙트를 기록한 유스메이로 페티트(당시 샌프란시스코)가 4위, 2018년 8월 24일 피츠버그를 상대로 8이닝 퍼펙트를 기록했던 리치 힐(당시 다저스)이 5위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