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년전 JTBC와 서로 무시했다"더니…전현무X'히든싱어', 7번째 만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돌아온 '히든싱어'가 더욱 강력해졌다.

19일 오후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7'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조승욱 PD를 비롯해 MC 전현무와 송은이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히든싱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목소리부터 창법까지 완벽하게 소화 가능한 모창 능력자의 노래 대결이 펼쳐지는 신개념 음악 프로그램이다. 2012년을 시작으로 꾸준히 사랑받으며 시즌을 거듭, JTBC 간판 음악 예능으로 자리잡았다.

이날 조승욱 PD는 '히든싱어' 첫 시작 때를 회상하며 "10년 전 첫 게스트가 박정현이었다. 정말 우세한 가운데 게임이 끝났다. 워낙 독보적인 가창력을 갖고 계셨고, 준비 시간이 짧았다 보니 들통이 났다. 녹화하면서 이 게임이 성립할까 싶었고 그래서 다시 한번 준비를 잘 해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조 PD는 '히든싱어7'의 첫 게스트이기도 한 박정현에 대해 "10년 사이 박정현은 대중들에게 더 많이 알려졌고, 보컬의 경지가 신의 경지를 넘어섰다. 반 년 이상 모창 능력자를 찾았고 준비했다. 10년 전 같지는 않을 것이라 확신한다"라고 자신감에 찬 모습을 보였다.

MC 전현무는 "오래 기다리셨다. 제가 프리랜서 한 지 10년 됐다. '히든싱어'도 10년 동갑이다. 저와 함께 성장한 프로그램"이라며 "10년간 MC를 맡아 영광이다"라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주변에서 '히든싱어 언제하냐'라는 말을 많이 하시더라. 드디어 오늘 하게 됐다. '히든싱어를 왜 그렇게 안 하냐'고 했던 분들이 봐주신다면 체감 시청률 10%가 될 것 같다. 말만하고 안 보면 안 된다. 본방사수 꼭 부탁드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히든싱어' 시즌3부터 함께해온 송은이는 "'히든싱어'의 고인물이자 막귀다. 흥을 맡고 있는 송은이다"라고 소개한 뒤, "시즌1부터 함께하지 못했지만, 시청자로서 '저 자리에 너무 있고 싶다'라고 생각했던 프로그램이다. 먼저 제안을 주셨을 때 너무 기뻤다. 즐거운 마음으로 달려왔다. 정말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번 시즌에서는 잘 맞혔냐'는 질문에 송은이는 "실력들이 보통이 아니다. 만만하게 하러 갔다가 놀랐다. 첫 녹화를 하고 또 멘붕이 왔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전현무는 '10년 전 파일럿 방송과 비교해서 달라진 점이 있느냐'는 질문에 "여유가 생겼다"라고 답했다. 그는 "시즌1때는 PD님과 송은이 누나도 기억하겠지만, 제정신이 아니었다. 너무 큰 프로그램은 나 혼자서 MC를 맡는다는 게 부담이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원조가수도 어릴 때부터 봐왔던 대스타여서 긴장을 많이 했다. 무슨 얘기를 하고 있는지 모르고 했다. '히든싱어'도 모험을 한 거다. 저를 MC로 했기 때문이다. 사실 저도 그때 당시 'JTBC가 뭐야'라고 생각했다. 서로가 서로를 무시하던 시기였다"면서 "그러다 보니까 서로 발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때 비해서 여유가 생긴 것 같다고 생각한다. 한 프로그램을 오래하면 실력이 늘지 않나. 그런 여유가 생겼다"라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조승욱 PD는 "전현무 씨가 여유가 없고, 힘들었다고 하지만 쫄지 않는 패기가 있었다"면서 "이를테면 이문세 선배 같은 경우, 30년 이상 선배이지 않나. 그 이문세 선배가 나중에는 약이 올라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전현무는 굴하지 않고 계속 도발하고 깐족깐족했다. 제작진 입장에서는 그게 가장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상황에서 초년 MC들은 위축되기도 하고 눈치를 보는데, 전현무는 다부지고 당차게 했던 모습이 좋았다. 그때부터 전현무의 깐족 MC사가 시작된 것 같다"라고 말하며 호탕하게 웃었다. 전현무는 "그땐 눈에 뵈는 게 없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히든싱어7'은 이날 오후 8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