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영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0.9%로 시작해 17.5%로 끝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천재적 재능의 자폐스펙트럼 변호사 이야기로

장애인과 사회적 약자 대한 따듯한 시선 돋보여

박은빈 비롯한 출연진 연기력도 호평 끌어내

서울경제


작은 케이블TV 채널의 드라마로는 매우 이례적인 높은 시청률로 신드롬에 가까운 인기를 누린 ENA 수목극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17%대 시청률로 막을 내렸다.

19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 집계를 보면 전날 오후 9시 방영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최종회 전국 시청률은 17.5%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치를 찍었다. 종전에는 배우 구교환이 특별출연했던 9회의 15.8%가 가장 높은 시청률이었다. 전날 기록한 시청률은 올해 지상파·종편·케이블 등에서 방영한 드라마 중 가장 높은 수치로, 1월 1일 방영된 MBC 금토극 ‘옷소매 붉은 끝동’의 시청률 17.4%를 근소하게 앞섰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자폐스펙트럼과 유능한 실력을 동시에 갖춘 변호사 우영우(박은빈)가 대형 로펌에서 사건들을 해결해 가며 자리를 잡는 과정을 그렸다. 첫 회 0.9%의 낮은 시청률로 출발했으나 재미와 작품성에 대한 입소문이 퍼지면서 시청률이 수직상승하며 7회만에 두 자리 수 시청률을 기록했다. 당초 SBS와 편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종적으로 KT 계열의 채널 ENA에 편성되며 시청자들의 접근성이 좋지 않다는 핸디캡을 뛰어넘은 결과물이다. 적잖은 드라마들이 대중적 채널의 프라임타임에 편성되고도 최근 5% 안팎의 시청률에 머무는 것과 대조적이다.

이 작품은 장애인과 노인, 여성, 어린이, 탈북민, 성소수자 등 사회적 약자를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 호평을 얻었고, 우영우만의 아이디어로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도 인기 요인이었다. 주연인 박은빈을 비롯해 강기영·하윤경·주종혁 등 출연진이 색깔 있는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연기력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박준호 기자 violato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