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향 어른들 위해 살~살 녹는 소갈비 대접한 40대 식당 주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순천시내에서 승용차로 50분 거리에 있는 외서면 하고마을 어르신 22명이 최고급 쇠고기 숯불갈비를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비로 고향 어른들을 초청해 따뜻한 한끼를 대접한 40대 식당 주인의 선행이 미담이 되고 있다.

순천시 오천동에 있는 이상균(49) 이조숯불갈비 대표는 지난 13일 고향인 외서면 하고마을에 사는 어르신 22명을 초청, 최고급 쇠고기 숯불갈비를 대접했다. 이 대표는 외서면 하고마을에 살고 있는 김말례(73)씨의 아들로 갈빗집을 운영하고 있다.

이 대표는 ‘말복’을 맞아 더위에 지친 고향마을 어르신들을 위해 사비를 들여 관광버스를 직접 대여, 50여분 걸리는 식당으로 모셨다. 오롯이 마을 주민들을 위해 외부손님도 받지 않고 부인과 동생들과 함께 직접 고기도 구워 주며 정성껏 대접했다.

이 대표는 “작년에 모친이 아버지를 보내고 허전해 하시는 게 안타까웠다”며 “그런 어머니의 모습과 외롭게 사시는 고향 어르신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면 하는 마음을 담아 식사 한 끼를 대접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선행은 김순옥(72) 외서면 마을 이장이 손정순 순천시 홍보실장에게 사연은 담은 편지를 보내면서 알려졌다. 김 이장은 “오랜만에 어르신들께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어르신들께서 이 대표에 대한 칭찬이 자자하다”고 정성스레 썼다. 이어 “인정이 넘치는 아름다운 미담을 순천시 전체에 널리 알리고 싶었다”며 “이러한 감동적인 사례들이 많이 나와서 다른 사람에게 귀감이 되고, 살기 좋은 지역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했다.

외서면 관계자는 “고향 어르신들을 살뜰하게 챙겨준 이 대표의 선행에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며 “행정에서도 지역 사회에 퍼진 효와 이웃 사랑의 온기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순천 최종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