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춘자, 폐차까지 간 교통사고 "천운인 듯…살아있음에 감사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춘자 교통사고 / 사진=춘자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가수 겸 DJ 춘자가 교통사고 소식을 전했다.

춘자는 19일 자신의 SNS에 "오늘 12시경 천운인가 봅니다. 처음 겪는 사고"라고 적었다.

공개된 사진 속엔 조수석 부근이 반파된 춘자의 차량과 헤드라이트 부근이 부서진 택시가 담겨 있다. 당시 아찔했던 사고 상황을 짐작하게 한다.

이에 대해 춘자는 "순간 상대방에 신호위반으로 로켓이 날아오는 줄 알았다"며 "차는 폐차. 저는 생존 신고 한다. 저는 너무나 다행히도 많이 다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춘자는 "신호위반 절대 절대 하지 마세요. 절대로 안전 운전 하세요"라며 "오늘에 살아있음에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춘자는 2004년 1집 앨범 '가슴이 예뻐야 여자다'로 데뷔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