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 尹담대한 구상 "절대 상대안해" 거부…대통령실 "매우유감"(종합2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여정 담화 통해 입장 밝혀…"비핵·개방·3000 복사판 불과"

"국체인 핵과 경제협력 흥정 못해"…"인간 자체가 싫어" 尹대통령 원색 비난도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배영경 기자 =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19일 윤석열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밝힌 비핵화 로드맵 '담대한 구상'에 대해 "어리석음의 극치"라며 "우리는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거부 의사를 밝혔다.

특히 '담대한 구상'이 이명박 정부 시절 대북정책인 '비핵·개방·3000'의 '복사판'이라고 깎아내리면서 자신들의 '국체'인 핵을 경제협력과 흥정할 수 없다고 강하게 반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