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ink Venom'이 곧 블랙핑크"…직관적이고 치명적이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년 10개월 만의 컴백, 19일 오후 1시 'Pink Venom' 공개

더팩트

블랙핑크가 19일 정규 2집 선공개곡 'Pink Venom' 발매 글로벌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예쁜 독'이라는 의미인 'Pink Venom' 그 자체가 우리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단어고 우리 그 자체를 담은 곡"이라고 말했다. /YG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걸그룹 블랙핑크(BLACKPINK)가 본인들의 정체성을 가장 잘 표현한 'Pink Venom(핑크 베놈)'으로 역대급 글로벌 프로젝트의 서막을 연다.

블랙핑크가 19일 오전 10시 정규 2집 선공개곡 'Pink Venom' 발매 글로벌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블랙핑크로 데뷔한 순간부터 반전적인 게 우리 매력이었다"는 블랙핑크는 "'예쁜 독'이라는 의미인 'Pink Venom' 그 자체가 우리를 표현할 수 있는 가장 가까운 단어고 우리 그 자체를 담은 곡"이라고 밝혔다.

'Pink Venom'은 블랙핑크 특유의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힙합 장르의 곡이다. 강렬한 비트와 어우러진 우리나라 전통 악기 사운드가 인트로부터 귀를 사로잡으며, 그 위에 얹혀 힘 있게 전개되는 날렵한 랩과 치명적인 보컬이 멤버 각각의 매력을 극대화한다. 여기에 미니멀한 비트의 드롭 파트에서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이어진다.

지수는 "도입부부터 전개되는 비트가 굉장히 강렬한 힙합 곡이다. 우리 전통 악기인 거문고 사운드 인트로와 중동성 넘치는 훅까지 다양한 매력을 담았다"고, 제니는 "재미있는 가사가 있고 뮤직비디오에도 'Pink Venom'을 연상시키는 많은 이미지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또 이 곡을 정규 2집의 선공개곡으로 선택한 이유로 로제는 "오랜만의 컴백이니 우리 정체성을 담은 곡이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우리를 연상시키는 느낌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리사는 "정규 2집 수록곡 모두 좋은데 이 노래를 가장 먼저 들려드리고 싶었다. 이 노래를 들으면 정규 2집이 더 기대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YG엔터테인먼트 역대 최고 제작비가 투입된 'Pink Venom' 뮤직비디오도 기대 요인이다. 거문고와 해시계 등 한국의 미(美)가 녹아든데다 'Pink'와 'Venom'이라는 어두우면서도 아름다운 대조적 심상이 매혹적으로 담겼다. 압도적 규모의 세트와 웅장한 분위기, 화려한 퍼포먼스가 어우러져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더팩트

블랙핑크는 선공개곡을 시작으로 내달 발매 예정인 정규 2집 'BORN PINK'와 10월 돌입하는 월드투어까지 역대급 프로젝트에 돌입한다. 블랙핑크는 "다 쏟아부을 각오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YG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니는 "매번 곡 제목과 어울리는 포인트 안무를 만들려고 했다. 이번에도 댄서 분들과 의논해서 키워드를 어떻게 담을까 고민해서 표현했다. 비주얼적으로도 조화롭게 하려고 했다"고, 로제는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매력있고 재미있는 안무들이 있다"고, 리사는 "손으로 표현한 송곳니가 포인트다. 곡을 가장 직관적으로 표현한 동작"이라고 소개했다.

블랙핑크가 이날 오후 1시(한국시간) 선공개곡을 시작으로 내달 발매 예정인 정규 2집 'BORN PINK(본 핑크)'와 10월 돌입하는 월드투어까지 K팝 걸그룹의 새 역사를 열지 주목된다. 앨범은 예약 판매가 시작된지 일주일 만에 선주문량 150만 장을 돌파했다. 정규 2집 발매일이 아직 한 달 가까이 남아 있어 200만 장 달성은 물론 나아가 300만 장 달성도 기대된다.

블랙핑크는 오는 28일(현지시간) 미국 4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MTV VMAs'에서 스페셜 무대를 꾸민다. 이후 9월 16일 정규 2집을 발표한 뒤 10월부터 서울을 시작으로 북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순으로 이어지는 초대형 월드투어에 나선다. 대장정은 내년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지수는 "팬 분들이 너무 오래 기다려 주셨으니 다 쏟아부을 각오로 준비하고 있다. 벅차고 설렜던 그 감정을 빨리 느끼고 싶다"고, 제니는 "오리지널리티를 살리면서 새로운 모습도 보여드리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리사는 "최대한 많은 분들 만나고 싶어서 준비하다 보니 규모가 커졌다. 설레고 재미있게 놀 거다"고 소감을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로 지수는 "거창한 것보다 블링크(팬덤명)가 우리 음악을 기대하고 기다려주고 행복하게 같이 즐겼으면 좋겠다"고, 로제는 "기록을 깬다기보다 그 어느 때보다 열심히 준비했고 더 즐겨주신다면 감사할 거 같다. 물론 기록들을 깨게 된다면 감사할 거 같다. 더 좋아하고 더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