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블랙핑크의 본질"…1년10개월 만에 돌아온 K팝 퀸의 '핑크 베놈'(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9일 오후 1시 선공개곡 '핑크 베놈' 발표

뉴스1

블랙핑크(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블랙핑크가 긴 공백기를 깨고 돌아온다. 이들은 자신들의 정체성을 가득 담은 선공개곡 '핑크 베놈'을 시작으로 '본 핑크' 프로젝트에 돌입한다.

블랙핑크는 19일 오전 10시 정규 2집 선공개곡 '핑크 베놈'(Pink Venom)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온라인으로 생중계 진행했다.

블랙핑크는 무려 1년10개월 만에 완전체로 컴백한다. 긴 공백기를 깬 블랙핑크는 이날 오후 1시(미국 동부시간 0시) 선공개곡 '핑크 베놈'을 발표한다.

블랙핑크 멤버들도 오랜만의 컴백에 기대감을 표했다. 지수는 "드디어 컴백을 하게 됐는데 새로운 음악으로 인사드리게 되어서 설레고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제니도 "이번 '핑크 베놈'으로 인사드리게 됐는데 기다려주신 만큼 멋진 음악으로 돌아왔으니 기대해달라"고 강조했다.

뉴스1

블랙핑크(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팀으로서는 공백기를 가졌지만, 그간 멤버 로제, 리사는 솔로곡을 발표했고, 지수는 드라마 '설강화'에서 연기에 도전하는 등 개인 활동에 집중해온 터. 블랙핑크는 솔로 활동을 하며 멤버들이 그리웠다고도 전했다.

로제는 지난해 솔로 활동을 되돌아보며 "아무래도 솔로 활동을 하게 되면서 자주 했던 말이 멤버들의 빈자리가 많이 느껴졌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뭔가 함께 고민도 하고 결정도 하고, 또 친구가 있는 것 자체가 즐겁지 않나, (멤버들에) 의지도 많이 했었다는 생각에 이번 활동은 더 재밌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반갑다고 인사하면서, 더 파이팅 넘치게 준비했다"며 웃었다.

리사 역시 "저도 로제와 비슷했다"라며 "솔로 활동하면서 재밌긴 했는데 하지만 이동하거나 대기실에서 되게 많이 허전하더라"고 했다. 이어 멤버들을 향해 "사랑한다. 역시 우리 블랙핑크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제니는 "멤버들이 솔로 활동을 했다 보니까 이번에 마음을 맞춰 보면서 다같이 조율하고 디벨롭(발전) 시키고, 점점 더 좋게 만들어 나가는 것이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다 멈춰 있을 때 4개의 뇌로 멀티 플레이가 되면서 더 좋은 플레이로 됐더라, 안무 연습할거나 대기시간에 외친 게 함께 모이면 더 단단해진다는 걸 깨닫게 됐다"고 강조했다.

뉴스1

블랙핑크(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핑크 베놈'은 블랙핑크 특유의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힙합 장르의 곡이다. 강렬한 비트와 어우러진 우리나라 전통 악기인 거문드 사운드가 인트로부터 귀를 사로잡으며, 그 위에 얹혀 힘 있게 전개되는 날렵한 랩과 치명적인 보컬이 4인 멤버 각각의 매력을 극대화한다.

제니는 신곡에 대해 "블랙핑크라는 이름으로 데뷔한 순간부터 반전이 팀 매력이라고 했는데 그걸 앞세워, 단어로 표현하자면 '사랑스러운 독', '예쁜 독' 이런 부분에 가깝게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그리고 컨셉츄얼하게 하고 싶어서 '핑크 베놈'을 제일 먼저 공개하는데, 블랙핑크 자체를 담은 곡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이어 리사는 "작업 중인 정규 앨범 수록곡 모두 다 너무 좋다"라며 "근데 '핑크 베놈'을 가장 먼저 블링크(공식 팬덤명)한테 들려드리고 싶었고, 이 곡을 듣고 나면 정규가 더 기대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블랙핑크의 퍼포먼스 역시 기대 포인트다. 제니는 "이번에 곡 제목과 어울리는 안무 포인트를 만들기 위해 멤버들과 댄서들끼리 의논도 많이 했다"라며 "'핑크 베놈' 키워드를 어떻게 춤에 담으 수 있을까 했는데 잘 캐치해주셨으면 좋겠고, 우리끼리 '칼각' 군무를 맞춰보려고 노력하면서 보는 재미와 음악, 비주얼이 조화롭게 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로제는 "이번 훅 안무를 고민도 많이 해보고, 멤버들이 의견을 엄청 내서 준비했따"라며 "팬분들이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매력있는 안무가 준비돼 있는데 그만큼 기대해주시면 좋겠다"라고 했다. 이어 멤버들은 검지와 약지 손가락을 세운 뒤 "송곳니 모양의 포인트"라고 귀띔해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블랙핑크는 선공개 이후 오는 9월16일 정규 2집 '본 핑크'(BORN PINK)를 발표하고, 이어 10월부터 월드투업에 돌입한다. 정규 2집 앨범은 예약 판매가 시작된지 일주일 만에 선주문량 150만장을 돌파하며 신기록을 예고했다.

제니는 150만명 규모의 대규모 투어 계획에 대해 "오랜만에 하는 투어라 블랙핑크의 오리지널리티를 살리려고 했다"라며 "신곡도 많이 들어갈 예정이고, 이 때까지 한 퍼포먼스와 다르기 때문에 꼭 월드투어에서 만나고 싶다"고 귀띔했다. 리사는 "최대한 많은팬들을 만나고 싶은 마음에 준비하다가 규모가 커졌다"며 "큰 공연장에서 만날 수 있다는 사실이 설레고, 이번 투어 재밌게 놀 것이다"라며 웃었다.

뉴스1

블랙핑크(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랙핑크는 그간 최초·최단·최고 기록을 수없이 깨오며 최정상 K팝 걸그룹으로 도약했다. 앞으로 궁극적 목표를 묻는 질문에 로제는 "기록을 세운다기보다는 그 어느 때보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저희 신곡을 더 좋아해주시고 즐겨주신다면 그만큼 더 감사할 게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물론 저희가 열심히 준비한 만큼 더 화려한 기록들을 깨게 된다면 저희도 너무너무 감사할 것 같은 마음이다"라며 "그게 무엇이 될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기록이 생긴다는 것 자체가 팬분들이 좋아해주신다는 거라, 더 좋아해주시고 홍보도 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블랙핑크는 오는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푸르덴셜센터에서 열리는 'MTV VMAs'에 K팝 걸그룹 최초로 참석한다. 리사는 "설레는 마음이다"라며 "새로운 무대라 긴장도 되지만 기대감이 더 크다, 늘 해왔던 대로 좋은 무대 보여드리고 오겠다"고 강조했다.

블랙핑크는 이번 '본 핑크' 프로젝트를 통해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을까. 제니는 "'본 핑크', 말 그대로 블랙핑크의 본질을 보여주고 싶다는 의미로 '본 투 비 블랙핑크', 블랙핑크로 태어났다는 것"이라며 "새로운 콘셉트를 보여주면서도 저희 또한 블랙핑크와 멀어지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해서, 저희를 가장 뚜렷하게 설명해보겠다는 걸 멋있게 만든 게 바로 '본 핑크'다"라고 밝혔다.

그렇다면 블랙핑크의 정체성은 무엇일까. 제니는 "인생 질문 같다, 어렵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 단어로 표현하는 건 너무 어려운 것 같고, 그동안 여러 장르의 곡을 통해 다양한 메시지를 표현하려고 하면서 리마인드 한 건, (블랙핑크는) 늘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 컨피던스(자신감)와 제일 가깝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블랙핑크는 올해 데뷔 6주년을 맞이했다. 지수는 "얼마 전이 데뷔 6주년인데 시간이 정말 빠르다고 느꼈다"라며 "함께 많은 걸 배우고 추억을 쌓았는데 멤버들과 블링크 모두에게 고맙다. 사랑한다"고 진심을 전했다.

한편 블랙핑크는 이날 오후 1시(미국 동부시간 0시) 선공개곡 '핑크 베놈'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