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Y현장] 브래드 피트 "'불릿 트레인'에 성룡·찰리 채플린 존경심 담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이 영화 '불릿 트레인'을 앞세워 내한했다.

오늘(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는 영화 '불릿 트레인'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현장에는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이 참석해 영화 관련 질의응답을 이어갔다.

앞서 브래드 피트는 2011년 '머니볼'로 처음 내한했고 2013년 '월드워Z', 2014년 '퓨리'로 한국을 총 3번 방문했으며 애런 테일러 존슨은 첫 내한이다.

이날 애런 테일러 존슨은 "아주 훌륭한 경험이다. 첫 내한인데 너무 기대 되고 이 영화를 선보이게 되어 행복하다"고 전했다.

8년 만 내한인 브래드 피트는 "한국에 다시 와서 기쁘다. 영화라기 보다 전 한국 음식을 먹기 위해 여기 왔다. 엄청난 액션이 담긴 영화를 보여드리게 되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 브래드 피트는 "'불릿 트레인'은 7명의 소시오패스가 하나의 기차에서 만난다. 일련의 사건이 있은 후 7명이 한곳에 모인다. 각 배우들의 연기가 좋았고 여름에 걸맞는 영화"라고 소개했다.

또 "제 캐릭터 레이디 버그는 독특한 인물이다. 열심히 노력해도 불운한 인물이데, 이런 독특한 인물을 연기하는게 가장 즐겁다. 이 영화를 관통하는 테마는 운명이다. 우리가 자유의지를 가진 인간인가 아니면 운에 휘둘리는 존재인가를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데이빗 레이치 감독에 대해서는 "스턴트 경력이 있는 분이 감독으로 성장하는 것은 드문 일이다. 성룡, 찰리 채플린에서 영감을 얻었고 그분들에 대한 동경을 이 영화에 담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불릿 트레인'은 미션수행을 위해 탈출이 불가능한 초고속 열차에 탑승한 언럭키 가이, 코드네임 '레이디버그'(브래드 피트 분)와 최강 킬러들의 피 튀기는 전쟁을 그린다. 이사라 코타로 작가의 장편 소설 '마리아 비틀'(Maria Beetle)'을 원작으로 한다.

영화 '데드풀2', '분노의 질주: 홉스 & 쇼', '존 윅' 등으로 유명한 데이빗 레이치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것만으로도 엄청난 스케일을 짐작케 한다. 또 3년 만에 배우로 복귀한 브래드 피트,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의 애런 테일러 존슨, '이터널스'의 브라이언 타이리 헨리, '키싱부스'의 조이 킹, 앤드류 코지, 사나다 히로유키, 마이클 섀넌, 배드 버니 등 화려한 라인업 또한 화제다.

'불릿 트레인'은 오는 24일 국내 개봉한다. 러닝타임 126분. 청소년 관람불가.

[사진=오센]

YTN star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만들어갈 뉴스앱 [이슈묍] 내려받기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