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보] 권영세, 北 김여정 담대한 구상 거부에 "대단히 유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내심 가지고 북한 계속 설득할 것"

김여정 "어리석음의 극치"

한국경제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윤석열 정부의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을 비난하면서 거부의사를 밝힌 데 대해 "대단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권 장관은 1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에 대한 입장을 묻는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무례하고 품격없는 표현으로 담대한 구상에 대해서 왜곡해서 비판한 데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권 장관은 "이런 일은 북한 자체로도 좋은 일이 아니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도 대단히 안 좋은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이런 태도는 예상 가능한 범위에 있었던 만큼, 남북관계에 있어 인내심이 필요하니 인내심을 가지고 계속 북한을 설득하고 한편으로 필요하다면 압박하고 해서 대화로 유도할 생각"이라고 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등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담대한 구상'에 대해 "어리석음의 극치"라고 비난하면서 "우리는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거부 의사를 밝혔다.

김 부부장은 '담대한 구상'이 이명박 정부 시절 대북정책인 '비핵·개방·3000'의 '복사판'이라고 깎아내렸고, 자신들의 '국체'인 핵을 경제협력과 흥정할 수 없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