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코위 인니 대통령 “푸틴·시진핑 11월 G20 정상회의 직접 참석” 첫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블룸버그 인터뷰서 밝혀

‘패권 경쟁’바이든ㆍ시진핑 첫 대면

‘전쟁 포화’푸틴ㆍ젤렌스키 첫 대좌

신냉전 속 ‘정상외교 대회전’ 주목

헤럴드경제

시진핑(習近平·왼쪽부터) 중국 국가주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신화·로이터·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11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대면 참석할 계획이라고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밝혔다.

조코위 대통령은 19일 블룸버그 인터뷰에서 “시진핑은 올 것이고, 푸틴 대통령도 나에게 올 거라고 말했다”고 했다. 러시아와 중국의 정상이 G20 정상회의에 참석할 계획이라고 조코위 대통령이 확인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러시아와 중국 정상이 발리로 직접 날아가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민주주의 진영 지도자와 대결이 본격적으로 표면화할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전화로만 소통하고 한 번도 대면회담을 한 적이 없는 패권 경쟁 당사국인 미국과 중국의 정상이 만나게 되고,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갈등의 골만 깊어진 푸틴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한 공간에서 만날 가능성이 커진 ‘정상외교 대회전’이 펼쳐지는 셈이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참석 계획을 이미 밝힌 바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극에 달한 ‘중국과 러시아 대 서방’의 충돌이 어떤 식으로 전개될지 전 세계의 시선이 모아질 전망이다.

푸틴 대통령과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쟁 이후 평화협상을 위해 직접 담판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았지만 실제론 한 번도 만나지 않았기 때문에 장기화한 전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된다.

중국 외교부는 코로나19 발병 이후 해외 여행을 한 번도 하지 않은 시진핑 주석의 여행 계획에 대한 논평 요청에 즉각 답변하지 않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크렘린궁 대변인은 논평을 거부했지만 상황에 정통한 다른 관리는 푸틴 대통령 현재 직접 G20 정상회의에 참석할 계획이라고 확인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조코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전화통화에서 G20 정상회의 준비에 대해 논의했다고 크렘린궁은 성명을 통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G20에서 퇴출시켜야 한다고 촉구해왔고, 미국 관리도 푸틴 대통령을 제외해야 한다고 인도네시아에 압력을 가했는데, 조코위 대통령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를 모두 방문해 중재 노력을 해왔다.

블룸버그는 바이든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발리에서 첫 대면회담을 가질 가능성이 열렸지만, 미·중간 긴장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짚었다.

조코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대국의 경쟁이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우리가 원하는 건 이 지역이 안정적이고 평화로운 경제성장을 이루는 것이다. 인도네시아 뿐만 아니라 아시아 국가들도 같은 걸 원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2017년~올해까지 인도네시아에 대한 미국의 투자는 90억달러로 중국·홍콩(400억달러)의 4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경제 성장에 주안점을 둔 인도네시아에 중국 기업이 고속도로와 고속철도 건설 등에 막대한 자금을 쏟아붓고 있다는 것이다. 러시아도 국영 석유기업 로스네프트가 인도네시아 국영에너지 회사인 페르타미나와 합작해 135억달러 규모의 정유 공장을 건설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인도네시아는 경제 성장을 촉진하고 2억7500만 인구의 삶을 개선하는 무역과 투자를 찾고 있다”며 “특정 블록에 가입하려는 건 아니다”라고 했다. 또 “우린 어느 나라와도 문제가 없다”며 “인도네시아에 필요한 건 우리 사회를 변화시킬 기술에 대한 투자”라고 강조했다.

hongi@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