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안정환, 이동국에 "너 지면 머리 민다"…할리우드 액션 등판 (뭉찬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어쩌다벤져스'와 청주FC가 본 경기만큼 재밌는 사전 탐색전으로 분위기를 예열한다.

21일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 2'에서 '어쩌다벤져스'가 청주FC와 사상 최초 초청 경기에 나서며, 본격적인 경기에 앞선 사전 탐색전에 돌입한다.

이날 '어쩌다벤져스'는 청주FC가 제안한 축구 챌린지 대결 '1대 1 공수 매치업'을 펼친다.

첫 번째 주자로 청주FC 주장 최정한이 등판, '어쩌다벤져스' 주장이자 고교 동창인 임남규를 지목한다. 16년 만에 처음으로 축구화를 신고 만난 두 사람은 각 팀을 대표하는 주장의 자존심을 건 대결로 시작부터 흥미를 끌어올린다.

과연 열렬한 응원 속에 팀에 첫 승리를 안겨줄 주인공은 누가 될지 결과를 궁금케 하고 있다. 또한 청주FC의 '미니 헐크' 브라질 용병 산토스와 '어쩌다벤져스'의 '헐크' 이장군의 빅매치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팀의 최전방 공격수인 산토스가 공격을, 최후방 수비수인 이장군이 수비를 맡아 양보 없는 대결이 예고되는 가운데 기쁨의 세리머니를 보여줄 승자는 누구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특히 14년 만에 만난 '어쩌다벤져스' 이동국 수석 코치와 청주FC 최상현 감독의 선후배 대결이 마지막을 장식한다.

대결을 앞둔 이동국 수석 코치는 행여나 자신이 질까 봐 주저리주저리 말을 늘어놓고 안정환 감독은 "너 지면 머리 민다"고 엄포를 놓아 웃음을 자아낸다.

결국 대결 후 최상현 감독에게 진 이동국 수석 코치는 갑자기 풀썩 주저앉아 할리우드 액션으로 폭소를 유발한다.

이동국 수석 코치는 상대의 파울을 주장하며 발을 잡고 고통을 호소, 결국 재대결을 얻어낸다. 다시 기회가 주어지자마자 절뚝이던 이동국 수석 코치의 다리는 순식간에 멀쩡해진다고.

한편 '어쩌다벤져스'와 청주FC의 팽팽한 사전 탐색전은 오는 21일 오후 7시 40분 '뭉쳐야 찬다 2'에서 확인할 수있다.

사진=JTBC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