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엔·우크라, 자포리자 원전 시찰 합의… 러시아 응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 유엔·튀르키예와 3자회담
튀르키예는 재건지원 약속
한국일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가운데)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안토니우 구테흐스(오른쪽) 유엔 사무총장,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르비우에서 3자 회동한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손을 모으고 있다. 르비우=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18일(현지시간) 자포리자 원전에 대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조속한 시찰 추진에 합의했다. 최근 포격이 잇따르는 자포리자 원전에 대한 국제사회 우려가 커진 데 따른 것이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 서부 도시 르비우를 찾은 구테흐스 총장,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과 연이어 만난 뒤 3자 회동을 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진 이날 회동에서 그는 구테흐스 총장에게 원전 일대의 비무장화를 비롯해 IAEA의 시찰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조치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구테흐스 총장 역시 "원전 일대를 순수 민간 인프라로 다시 조성하고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합의가 시급하다"고 했다.

우크라이나와 이 원전을 점령 중인 러시아가 포격 책임을 서로 떠넘기는 가운데 IAEA는 자칫 대규모 방사성 물질 유출로 이어질 수 있는 자포리자 원전의 안전을 점검하고 보안 조치를 하기 위해 조속한 현지 시찰을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우크라이나와 유엔은 이날 현지 시찰 방안에 대해 공감대를 마련했지만, 러시아가 이를 수용할지는 미지수다. 이날 앞서도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자포리자 원전에 포격을 퍼붓고 있다는 종전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이런 일이 계속되면 원전을 폐쇄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놨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에 있는 자국민에게 유엔이 접근할 수 있도록 하고, 포로가 된 우크라이나군과 의료 인력을 석방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을 구테흐스 총장에게 부탁했다. 중단된 평화협상 재개 가능성에 대해선 "첫 번째로 그들은 우리 영토를 떠나야 하며 우리는 그 다음에 상황을 볼 것"이라며 러시아의 철군이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이날 이어진 회동에서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전후 재건을 돕겠다는 의사를 표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으로서 우크라이나의 편에서 전쟁을 끝내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약속했다.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은 러시아의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를 첫 방문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사이 중재자 역할을 해온 튀르키예는 최근 우크라이나 항구에서 곡물 수출을 재개하는 사업에도 유엔과 함께 중재 역할을 맡은 바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자포리자 원전 등과 관련해선 "우리는 걱정을 하고 있다. 또 다른 체르노빌 사태를 원하지 않는다"며 "오늘 포로 교환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며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과 계속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