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세훈 "한동훈, 일처리 시원…이준석, 억울해도 참아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인일수록 참아야 할 순간 많아져"

한국경제

오세훈 서울시장. / 사진=한경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해 "일 처리가 시원시원하다"고 평가했다.

오 시장은 지난 18일 채널A와 인터뷰에서 "서울시도 (법무부와) 호흡을 맞춰야 할 부분이 앞으로도 많은데, 서울 무비자 입국에 대한 법무부의 과감한 결단으로 8월에 관광객이 많이 들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오 시장은 여권에 '강경 대응' 기조를 보이고 있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에 대해선 "얼마 전 제가 공개적으로도, 개인적으로도 조금 참아야 한다고 얘기했다"며 "책임 있는 자리의 공인일수록 본인이 억울하게 느껴도 참아야 되는 순간이 많아진다"고 했다.

오 시장은 윤석열 정부 국정 운영에 대한 평가가 저조한 것에 대해선 "모든 시스템이 안착되기 전에는 예기치 않은 실수도 나오고 주파수도 안 맞는 부분도 생긴다"며 "어제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보니 (윤 대통령이) 껄끄러운 질문도 잘 소화하시면서 답변하시더라"고 했다.

TBS에 대해선 "비 오는 날 예보 방송은 꽤 했지만, 그다음 출근 시간 때 시민들이 굉장히 고통스러워한 차 막힘 현상은 보도를 열심히 안 했다"며 "교통방송으로서 업무를 충실히 했는지 점검할 것"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