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우영우' 강기영 "박은빈에게 조정석을 느꼈다, 배울 점 많은 선배"[인터뷰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배우 강기영이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박은빈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강기영은 ENA 인기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종영을 맞아 최근 서울 압구정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스포티비뉴스와 만나 인터뷰를 갖고 드라마를 마친 소회와 다양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강기영은 이번 작품에서 우영우(박은빈)의 멘토이자 스승인 시니어 변호사 정명석 역을 맡아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세상에 없는 '유니콘 상사', '서브 아빠' 등의 여러 별명을 얻으며 드라마 흥행에 따른 수혜를 톡톡히 입었다.

이날 강기영은 함께 호흡을 맞춘 '한바다 로펌' 식구들과의 케미스트리에 대해 "한바다 친구들 다 너무 웃기다. 짝짝꿍이 잘 맞았다. 카메라 쉴 틈이 없이 떠들었다. 하윤경 씨는 제가 맨날 '하윤기영'이라고 부른다. 여자 강기영이라고 한다. 너무 재밌고 유쾌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주)종혁이도 권모술수로 나오지만 실제로는 엄청 여리다. 그 친구도 저랑 비슷하다. 독립영화, 연극부터 차근차근 올라온 친구라 더 애정이 갔다. 태오는 막상 많이 못 만났는데, 태오도 처음에 낯을 좀 가린다. 허당미가 아주 치명적 매력이다. 보호본능을 자극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은빈이는 배울 점이 너무 많았다. 사실 정말 깜짝 놀랐다. 제가 조정석 배우를 너무 좋아한다. 현장을 너무 행복하게 아우르는 힘이 있고 연기도 재밌게 하는데, 그런 에너지를 은빈이한테 느꼈다"며 "어린데도 현장을 다 지켜보고 있고 특유의 개그감도 있고 그걸 연기로도 너무 잘 표현한다. 놀람의 연속이다. 법정용어는 말할 것도 없다"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더불어 '박은빈은 어떤 선배였느냐'는 질문에 "나무를 보지 말고 숲을 보라고 하지 않나. 현장을 되게 크게 보고 있는 친구다. 촬영장 스케줄도 타이트하게 시간을 리드한다. 연기도 굉장히 별 것 아닌 것처럼 느껴지는 것도 쪼개서 계산해오더라"라고 혀를 내두르며 "'훌륭한 선배님이구나' 싶었다. 배울 점이 많다. 제가 배우기 바빴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첫 방송 0.9%(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에서 무려 9회 만에 15배가 뛰어오르는 시청률 대박을 기록하며 신드롬급 인기 속 18일 종영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