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MC몽, 5000만원 들인 애마를 왜 3333만원에 내놨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가수 MC몽이 자신의 중고차를 팔아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이재민을 돕겠다고 밝혔다.

MC몽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3333만 원에 판매한다. 2300만 원에 구입. 각종 튜닝과 범퍼, 휠, 좌석, 가죽 교체 비용 3000만 원. 총 5000만 원 이상 투자한 클래식 BMW 내놓는다"고 적었다.

이어 "클래식 차량이라 살짝 손 봐야 하는 곳은 있다"면서 판매 수익금 전액을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수재민에게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MC몽은 지난 3월에도 산불 피해 주민들을 위해 국민재해구호협회에 3333만 원을 기부한 바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