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 "좋은 엄마가 되어주세요"…눈물의 진경 설득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이 이부동생 최현진을 위해 엄마 진경을 설득했다.

지난 18일 오후 9시에 방송된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극본 문지원/연출 유인식) 최종회에서는 대형 온라인 쇼핑몰 라온의 개인정보 유출 사건에 대한 이야기가 계속해서 이어졌다.

라온을 해킹한 진범은 태수미(진경 분)의 아들 최상현(최현진 분)이었다. 최상현은 태수미에게 사실을 고백했지만,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를 앞둔 태수미는 사건을 덮으려했고, 이에 최상현은 태수미의 혼외자식, 우영우(박은빈 분)를 직접 찾아갔다.

최상현은 태수미의 휴대전화와 컴퓨터를 해킹해 우영우의 존재를 알게 됐다고 밝히며 우영우를 '누나'라고 불렀다. 이어 최상현은 라온의 공동대표 김찬홍(류경환 분)의 지시로 해킹 자작극을 벌였다고 자백하며 자신의 자백 영상을 넘겼다.

한선영(백지원 분)은 최상현의 자백 영상을 이용해 여론전으로 맞서려했고, 우영우가 이를 막아섰다. 우영우가 최상현이 법정에서 증언할 수 있도록 태수미를 설득하겠다는 것.

이에 태수미를 찾아간 우영우는 자신을 흰고래 무리 속의 외뿔고래에 비유하며 "제 삶은 이상하고 별나지만, 가치있고, 아름답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최상현이 법정에서 증언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부탁하며 "최상현 군은 태수미 변호사가 좋은 엄마라고 믿고 있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나의 엄마는 좋은 사람'이라는 자식의 믿음을 저버리지 말라, 저에게는 좋은 어머니가 아니었지만, 최상현 군에게만큼은 좋은 엄마가 되어주세요"라고 당부했다.

태수미가 인사청문회장으로 떠나자 우영우는 그제야 긴장이 풀린 듯 눈물을 터뜨렸고, 인사청문회를 끝낸 태수미는 우영우가 증인 신문을 맡는다는 조건으로 최상현을 법정 증인으로 내보냈다. 최상현은 해킹 자백과 동시에 모든 사실을 법정에서 증언했고, 이를 지켜보던 태수미는 아들 최상현의 죄를 사과하며 법무부 장관 후보직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사건이 마무리된 후, 우영우는 한바다 정규직 변호사가 됐고, 다시 서로의 사랑을 확인한 이준호(강태오 분)와 한바다에서 반갑게 만났다.

한편,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신입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분)의 대형 로펌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