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스크 써달라" 말에 주먹으로… 편의점 여자 알바 중상입힌 40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제보자 A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한 중년 남성이 편의점에서 마스크를 써달라는 20대 아르바이트생의 말에 격분해 주먹을 휘둘러 아르바이트생에게 중상을 입히는 일이 발생했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은평구의 한 편의점에서 근무하던 여성 A씨(24)는 지난 16일 저녁 7시 10께 마스크를 턱에 걸친채 편의점에 들어온 40대 중년 남성에게 "(매장 안에서)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남성은 A씨의 말을 듣지 않은 채 계속 "담배를 달라"고 요청했고 A씨는 재차 마스크 착용을 부탁했다.

그러자 이에 격분한 남성이 카운터 안쪽의 A씨에게 다가와 오른손 주먹으로 강하게 A씨의 얼굴을 때렸다. A씨는 그 충격으로 바닥에 쓰러졌다.

남성은 A씨를 때린 후 "너 때문에 내 손등에 피가 났다"고 말할 정도로 세게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잠시 후 정신을 차리고 편의점 비상 버튼을 눌러 경찰에 신고했다. 이 과정은 당시 편의점 내부를 찍고 있던 폐쇄회로(CC)TV에 모두 담겼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바로 출동해 현장에 있던 중년 남성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 남성은 A씨가 경찰에 신고한 사실을 알고도 도망가지 않고 편의점에서 대기하다 순순히 체포에 응했다.

A씨는 병원 진단 결과 남성의 폭행으로 입안이 찢어져 5바늘을 꿰맸으며 위와 아래쪽의 이가 여러 개 흔들려 예후가 좋지 않으면 흔들리는 이를 모두 뽑아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남성이 '얕보냐, 만만해 보이냐'는 식으로 말한 뒤 바로 카운터 안으로 들어와 폭행했다"며 "바닥에 피를 흘리는 나를 보며 '너가 이렇게 한 거다. 너 때문이다. 그냥 담배를 줬으면 이런 일이 안 생겼다'라고 나에게 책임을 떠넘겼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남성이 나에게 '피 좀 닦아라. 근데 미안하다'라고 말했으나 진심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관할 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남성을 조사중이다.
#폭행 #마스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