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원 양구서 올해 2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5,600마리 매몰 처분 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원 양구군서 올해 2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인

출입 통제·소독·역학조사 등 긴급 방역 조치

강원 돼지농장·도축장 등 48시간 일시 이동중지

[앵커]
강원도 양구에 있는 돼지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인돼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추석을 앞두고 발생한 돼지 열병에, 한덕수 국무총리는 밤 11시 관계부처와 지자체에 긴급지시를 내렸습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두 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곳은 강원도 양구의 한 농가입니다.

해당 농장은 돼지 5,6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는데 어제(18일) 낮, 폐사체가 발견됐고 이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