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위 잡을 기회' 다시 살아난 3년차 선발&적시타+호수비로 거든 4번타자 [오!쎈 인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인천, 지형준 기자]1회초 2사 2루에서 LG 채은성이 선제 적시타를 날리며 기뻐하고 있다. 2022.08.18 /jpnews@osen.co.kr


[OSEN=인천, 홍지수 기자] LG 트윈스가 선두 SSG 랜더스를 잡았다. 3년 차 선발 이민호가 잘 던졌고, 4번타자 채은성은 적시타 하나와 호수비로 힘을 보탰다.

LG는 18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시즌 13차전에서 8-4 승리를 거뒀다. 선발 이민호가 6⅔이닝 동안 8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1볼넷 1실점 호투로 시즌 9승(5패)째를 챙겼다.

이민호는 5회까지 무실점 호투를 벌이다가 6회말 한유섬에게 솔로 홈런을 얻어맞았다. 하지만 추가 실점 없이 잘 막았고, 동료들이 이민호를 도왔다. 공격에서는 로벨 가르시아가 홈런 두 방, 오지환이 한 방, 문성주가 한 방을 날려 힘을 실어줬다.

무엇보다 1루수 겸 4번 타자 채은성이 1회 적시타와 호수비로 이민호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이날 SSG전은 끝까지 방심할 수 없었다. 그래서 채은성의 세 번의 수비가 더 돋보였다. 류지현 감독도 “‘주인공은 바로 너’ 채은성의 3차례 호수비와 박해민의 호수비가 이민호의 호투를 도왔다”고 칭찬했다.

OSEN

[OSEN=인천, 지형준 기자]7회말 무사 1,2루에서 LG 이민호가 SSG 최주환을 병살 처리하며 기뻐하고 있다. 2022.08.18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회까지 6-1로 앞서가던 LG는 7회초 1점을 더 뽑았다. 앞서 6회초 우완 선발 폰트 상대로 왼쪽 타석에서 홈런을 친 가르시아가 1사 이후 좌완 불펜 김택형 상대로는 오른쪽 타석에 들어서 솔로 홈런 한 방을 더 쳤다.

승기는 LG로 넘어간 듯했지만, 선두 SSG 뒷심을 감안하면 끝까지 방심할 수 없었다. 8회말에는 SSG 홈런왕 최정에게 2점 홈런을 얻어맞기도 했다.

때문에 7회말 첫 타자 라가레스에게 중전 안타, 박성한에게 좌전 안타를 내주며 무사 1, 2루 상황에 몰린 것은 좋지 않았다. 그러나 채은성이 호수비로 이민호를 도왔다. 이민호가 최주환에게 1루수 쪽으로 강한 타구를 내줬다.

1루수 채은성의 키를 넘어갈 뻔한 타구였다. 넘어갔다면 2실점을 할 수도 있었다. 그러나 채은성이 점프 캐치로 최주환 타구를 잡고, 재빠르게 2루로 던져 3루로 향했다가 되돌아오던 라가레스까지 포스아웃시켰다. 2실점 대신 아웃카운트 2개를 만들어줬다.

이민호는 이재원에게 볼넷을 내주고 결국 최성훈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그래서 채은성의 호수비 하나가 더 중요한 순간이 됐다. 채은성은 9회말 최지훈의 강한 타구도 잘 잡아내며 경기를 종료시켰다.

/knightjisu@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