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뚝배기'·'박하사탕' 이병철, 뇌출혈 투병 끝 별세…향년 73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우 이병철. 사진| EBS1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병철이 18일 사망했다. 향년 73세.

18일 한국방송연기자노동조합 탤런트 지부에 따르면 뇌출혈로 투병을 하던 이병철은 이날 세상을 떠났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0일 오후 3시 30분이다. 장지는 분당 추모공원 휴이다.

이병철은 드라마 '봉선화', '남자 셋 여자 셋', '서울 뚝배기', '오박사네 사람들' 등에 출연해 푸근한 이미지와 호탕한 웃음으로 사랑을 받았다. 또 영화 '박하사탕'에서는 형사 반장으로 열연을 선보이기도 했다.

고인은 지난 2005년 이후 돌연 TV에서 모습을 감췄다. 이병철은 2010년 KBS2 '여유만만'을 통해 뇌출혈로 쓰러진 아내를 6년째 헌신적으로 돌보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2016년에는 EBS 다큐멘터리 '리얼극장-행복'에 아들인 농구선수 출신 이항범과 함께 출연해 아내의 투병 이후 소원해진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항범은 이날 SNS에 "아들 이항범에게 최고의 연예인은 KBS 인기 탤런트 이병철 당신 입니다"라며 "당신을 존경합니다. 당신을 사랑합니다, 이제는 엄마랑 평안히 쉬고 계세요. 연예인답게 멋지게 보내드리겠습니다. 사랑해"라는 글을 올리며 아버지를 추모했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