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ACL 8강행‘ 전북 김상식 감독 "인내하고 두드린 결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120분 연장 혈투 끝 대구에 2-1 승리

대구 최원권 감독대행 "다시 일어설 힘 얻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전북 현대 김상식 감독.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8강에 오른 프로축구 전북 현대 김상식 감독이 120분 혈투에서 승리한 선수들을 칭찬했다.

전북은 18일 오후 5시 일본 사이타마의 우라와 코마바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16강전 단판 승부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대구FC를 2-1로 누르고 8강에 올랐다.

이로써 전북은 두 시즌 연속 대회 8강에 올랐다. 전북은 2016년 이후 6년 만에 아시아 정상에 도전한다.

8강전은 오는 22일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에서 열리며, 대진 추첨은 20일 진행된다.

이번 ACL 동아시아 토너먼트는 16강에 진출한 동아시아 8개 팀이 일본 사이타마에 모여 4강전까지 치러 결승 진출 팀을 가린다.

김 감독은 경기 후 "120분 혈투에서 승리한 선수들에게 고맙다. 대구 수비를 상대로 힘든 경기였지만, 끝까지 흥분하지 않고 인내심을 갖고 두드렸다. 덕분에 드라마 같은 승리를 따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잘 안됐던 뒷공간 침투를 준비했고, 선수들에게 강조했다. 하지만 대구 수비가 내려서서 뒷공간이 나오지 않았다"며 "골 넣는 데 애를 먹었다. 단판 승부라 역습을 허용하지 않으려 했다. 수비 밸런스를 강조했고, 인내하고 기다려 마지막에 골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전북 현대 공격수 송민규.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스트라이커로 변신해 정규리그 포함 공식전 3경기 연속골 터트린 송민규에 대해선 "연습할 시간이 적었는데, 잘해줬다. 측면에서 뛸 때 장점도 있지만, 중앙에서 지켜주고 싸워주는 모습도 있다. 코치진과 상의해서 (송)민규를 중앙에 세웠다. 구스타보가 있지만, 새로운 옵션이 생겼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송)민규가 그동안 마음고생을 했는데, 이제 털어내고 더 잘하도록 돕겠다"고 했다.

극적으로 8강에 오른 김 감독은 "한국에서도 많은 경기를 치렀고, 여기 와서 120분을 뛰었다. 선수들이 많이 지쳤다"라면서도 "8강전도 잘 할 수 있다는 믿음이 있다. 상대가 정해지지 않았지만,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최선의 준비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경기 최우수선수(Man of the match)로 선정된 송민규는 "선수단이 똘똘 뭉쳐 승리했다. 연장전까지 펼쳐 힘들지만, 오늘까지만 기뻐하고 빨리 회복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했다.

최전방 스트라이커 변신에는 "포지션보단 경기에 나서는 게 중요하다"며 "감독님 믿음에 골로 보답할 수 있어 기쁘다. 공격수로서 다양한 옵션을 가진 선수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고 했다.

최근 성적 부진으로 알렉산더 가마 감독이 물러나고 최원권 수석코치가 감독대행으로 이번 경기에 나선 대구는 전북에 져 구단 사상 첫 ACL 8강 진출이 좌절됐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대구FC 최원권 감독대행.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 대행은 "이기기 위해 뛰었고, 사실 이길 수도 있던 경기였다. 스쿼드도 엄청 얇고 부상을 갖고 있는 상태에서 120분을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이기지 못했지만, 이번 경기를 통해 다시 일어설 힘을 얻었다"고 했다.

갑작스럽게 지휘봉을 잡은 최 대행은 "부담스러웠던 게 사실이다. 큰 경기라 압박감도 있었지만, 이 경험을 통해서 내가 얻을 수 있는 게 더 많았다"고 했다.

이어 "이겼으면 더 좋았겠지만, 진 경기를 통해 얻은 게 많다. 더 성장했으면 좋겠다. 매 경기 감독 입장으로 준비해 와서 큰 어려움은 없었지만, 아직 능력이 부족해서 선수들에게 큰 도움을 주지 못한 건 아쉽다"고 덧붙였다.

대구는 K리그1에서도 12개 팀 중 9위에 처져 있다. 최 대행은 "오늘 같은 경기력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야 리그에서 반등할 수 있다"고 했다.

부상으로 후반 막판 교체된 수비수 정태욱에 대해선 "근육 상태는 체크해봐야겠지만, 큰 부상이 아니길 바란다"며 "정태욱이 없더라도 백업 선수들을 잘 준비시키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