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뛰는 KT 위 날았던 담원 기아, ‘백도어’ 엔딩으로 KT에 3-2 진땀승[SS종로i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담원 기아 선수들이 18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 파크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플레이오프 1라운드 KT와의 맞대결에서 승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종로=김지윤 기자 merry0619@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민규기자]뛰는 KT 위에 날아다니는 담원 기아가 있었다. 기세 좋던 KT도 담원 기아를 넘지 못하고 결국 무릎을 꿇고 말았다. 담원 기아는 초반 주도권을 앞세워 1·2세트를 손쉽게 챙겼고, KT ‘반격의 한수’에 3·4세트를 내줬지만 마지막 5세트 ‘백도어’ 엔딩을 꽂으며 진땀 승을 거뒀다.

담원 기아는 18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 파크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플레이오프 1라운드 KT와의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2로 승리했다.

1·2세트는 담원 기아가 초반 주도권을 앞세워 손쉽게 가져갔다. 담원은 초반부터 ‘쇼메이커’ 허수가 완벽한 갱 호응을 통해 KT의 ‘빅라’ 이대광을 잡으며 선취점을 올렸다. KT도 협곡의 전령 앞에서 킬을 올렸지만 문제는 원거리 딜러 간 성장차이였다. 담원은 KT의 ‘에이밍’ 김하람을 지속해서 괴롭히며 격차를 벌렸다.

원거리 딜러의 벌어진 격차는 결국 패배로 이어졌다. 담원의 바텀 듀오 ‘덕담’ 서대길의 루시안과 ‘켈린’ 김형규 나미 조합이 연이어 ‘에이밍’을 잡아내며 성장의 발목을 잡았다. 반격을 노린 KT였지만 용 앞 한타 교전에서 패배하며 의지가 꺾였다. KT가 장로용 앞에서 마지막 승부를 준비하는 사이 담원은 2개조로 나눠 1조는 장로용 앞에서 KT와 대치했고 2조는 KT본진을 공략해 넥서스를 파괴하며 1세트를 챙겼다.

2세트도 담원 기아가 KT를 잡아내며 2라운드 진출을 목전에 두게 됐다. 경기 초반부터 ‘캐니언’ 김건부와 ‘쇼메이커’ 허수가 KT의 ‘빅라’ 이대광을 잡아내며 선취점을 따냈다. 이어서 바텀에서 담원이 KT의 턴을 제대로 받아치며 2킬을 추가했다. 이 과정에서 담원의 원거리 딜러 ‘덕담’ 서대길이 잘 컸다. KT도 탑에서 반격을 이어갔지만 경기 흐름을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담원은 탑을 제외한 미드와 하단 주도권을 활용해 앞서 나갔고 35분경 용 앞에서 열린 한타 교전에서 대승을 거두며 영혼의 용까지 챙겼다. 이후 담원은 미드로 KT 본진으로 진격해 넥서스를 파괴하며 2-0을 만들었다.

3세트는 KT가 담원의 노림수를 정확하게 파악했다. 수세에 몰렸던 KT가 반격에 성공하며 세트스코어 1-2를 만들었다. KT는 1484일 만에 탑에 스웨인을 내세우며 ‘한방’을 날렸다. 경기 초반 양 팀 정글들이 각각 탑과 미드에서 갱에 성공하며 킬을 올렸다. KT는 연이어 스웨인이 잡히며 주춤했지만 14분 경 탑에서 열린 한타 교전에서 ‘빅라’ 이대광의 활약으로 3킬을 올리며 승리했다.

주도권을 잡은 KT는 20분경 미드에서 교전을 열었고, 잘 큰 ‘빅라’ 이대광이 맹활약하며 담원을 압도했다. 순식간에 글로벌 골드 격차가 5000이상 벌어졌고, 바론 버프까지 얻은 KT는 공격 속도를 늦추지 않고 담원 기아를 몰아쳤다. 30분경 골드 격차는 1만 5000까지 벌렸다. 이때 미드 교전에서 3킬을 추가한 KT가 그대로 담원 본진을 향해 넥서스를 파괴하며 추격에 성공했다.

4세트, KT의 한타 집중력이 빛났다. 막판 본진에서 에이스를 띄우며 경기를 뒤집은 장면은 오늘 경기의 백미였다. KT는 4세트를 가져가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담원은 ‘덕담’ 서대길이 4킬을 기록하며 잘 컸다. 하지만 KT도 원거리 딜러 ‘에이밍’의 성장을 도모하며 뒷일을 도모했다. 15분경 용 앞 교전에서 KT가 웃으며 용까지 챙기며 주도권을 잡는 듯 했지만 27분경 다시 펼쳐진 용 앞 교전에서 패하며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흐름을 가져온 담원의 마음이 급했다. 그대로 KT 본진으로 밀고 들어간 담원이 본진에서 방어하던 KT에 역공을 허용한 것. 다시 흐름을 가져온 KT가 이 틈을 놓치지 않고 반격해 들어갔다. 39분경 영혼의 용 앞 교전에서 승리하고 용까지 챙긴 KT가 담원의 ‘버돌’ 노태윤의 백도어까지 막아내며 결국 승부를 2-2 원점으로 돌렸다.

마지막 5세트, 담원 기아의 ‘백도어’ 엔딩이 나왔다. 팽팽한 접전을 이어가던 중 담원이 전령 앞 교전에서 KT를 제압하면서 킬 스코어를 8-1로 앞서 나갔다. ‘쇼메이커’ 허수는 쿼드라 킬을 쓸어 담았고 골드 격차는 4000 이상 벌어졌다. 초반부터 담원에 승기가 넘어간 것. 그러나 KT의 결단이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에이밍’ 김하람이 원맨쇼를 보여주며 미드에서 4킬을 올렸고 바론까지 얻으며 승부는 더 팽팽해졌다. 마지막에 웃은 팀은 담원이었다. 드래곤 영혼을 완성시키던 KT를 뒤로 한 채 담원은 오히려 미드로 진격하며 백도어를 노렸고 센스있는 플레이로 넥서스를 파괴하며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