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에 등돌린 與 청년 정치인들 "내로남불, 선당후사하라"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준석 전 대표는 윤 대통령을 겨냥한 공격을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은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이 했던 유명한 말 "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를 말을 빌려와 대통령을 직격했습니다. 국민의 힘은 무대응이 상책이라는 입장인데, 지난 대선 청년본부장을 지낸 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이 이 전 대표에 대한 강도높은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김태훈 기자가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