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 감염자 2년내 뇌질환 위험 크게 증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옥스퍼드대 연구팀, 2020∼2022년 확진자 분석

정신질환, 전연령대서 가장 많이 발생

65세 이상 4.5%, 2년이내 치매 걸려

18세 미만 뇌전증·발작 확률 2배 높아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팀이 코로나19 감염자는 2년 내 치매, 정신질환, 뇌안개(brain fog)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랜싯 정신의학회지(The Lancet Psychiatry)에 제출된 논문에 따르면 옥스퍼드대 연구팀은 2020∼2022년 미국, 영국, 인도, 대만 등에서 코로나19 감염 진단을 받은 125만명의 전자건강기록과 호흡기 감염을 가진 동일한 수의 환자로 구성된 대조군을 비교·분석했다. 치매와 정신질환, 뇌안개, 기분장애, 불면증, 뇌전증 등 14개 신경학·정신의학적 질환을 분석했다

세계일보

코로나19 바이러스.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결과 정신질환의 경우 코로나19 감염 이후 6개월 이내 모든 연령대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다. 특히 65세 이상의 경우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영향이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이 중 4.5%는 이후 2년 안에 치매에 걸렸다. 대조군은 3.3%였다. 65세 이상 코로나19 감염자의 정신질환 발병률도 0.85%로 대조군(0.6%)에 비해 높았다.

18∼64세의 성인 사이에서는 뇌안개 발병률에서 코로나19 감염자와 대조군이 각각 6.4%로 5.5%로 차이를 보였다. 뇌안개는 머리에 안개가 낀 것처럼 멍한 느낌이 지속해 인지능력이 떨어지는 상태다. 성인은 불면증(6.4%)도 대조군 5.4%에 비해 발병률이 높았다. 나머지 다른 질환에서는 큰 차이가 없었다.

18세 미만 환자 18만5000명에게서는 뇌전증이나 발작에 걸릴 확률이 2.6%로 대조군(1.3%)보다 무려 2배 높았다. 정신질환의 위험은 3배 증가했다. 연구팀은 “성인과 달리 미성년은 코로나19 감염 후 기분 및 불안 장애의 위험이 증가하지 않았다”며 “미성년의 인지결핍은 노년층에서 볼 수 있는 지속적인 위험보다는 일시적인 위험 궤적을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팀을 이끈 맥스 태켓은 FT에 “2년 동안 미성년 환자의 발병이 전체적으로 크게 늘지 않았고, 발병해도 2∼3개월 이내에 큰 위험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태켓은 “현재 지배종인 오미크론 변이는 델타보다 감염 직후에 훨씬 가벼운 증상을 보이고, 정신질환 진단 비율도 비슷하다”고 덧붙였다.

신경학·정신학적 진단 환자 중 코로나19 감염자와 대조군 사이에서 사망률 차이는 없었다. 연구팀은 “비슷한 비율의 사망자가 양쪽에서 발생했다는 것은 사망이 코로나19 감염과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일반적인 신체적 건강을 반영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