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진규 결승골' 전북, 대구와 연장 혈투에서 웃으며 ACL 8강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잔인한 단판 승부의 승자는 녹색 전사였다.

전북 현대가 18일 일본 사이타마의 우라와 코마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아시아 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16강 대구FC와의 외나무다리 결투에서 연장 120분 진검 승부를 벌여 2-1로 이겼다. 전북은 22일 8강전을 치른다. 반면 패한 대구는 귀국행 항공권을 받는 아픔을 맛봤다.

단판 승부라는 점을 염두에 뒀는지 전반은 탐색전이었다. 전북의 왼쪽 측면 수비수 김진수가 날카롭게 페널티지역 안으로 크로스를 연결하면 대구 수비가 걷어냈다. 그래도 김진수는 계속 볼을 페널티지역 안으로 보냈다.

대구는 전북의 경기 방식을 잘 파악했다. 좌우 측면수비수 김진수-김문환이 최전방 공격수인 '제로톱' 송민규를 향해 계속 볼을 보냈다. 대구는 중앙수비수 정태욱이 강하게 송민규를 압박하며 볼을 배급받지 못하게 방해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전북이 빠른 공격을 시도했고 성공했다. 1분 한교원이 오른쪽 측면에서 페널티지역 안으로 올린 크로스를 송민규가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오승훈 골키퍼에게 맞고 들어가는 운까지 따랐다.

하지만,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3분 대구가 케이타를 빼고 왼쪽 측면 수비수 홍철을 투입하면서 분위기 변화가 감지 됐다. 전북의 오른쪽 측면에 부담을 가했고 김문환은 쉽게 전진하지 못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1분, 대구의 동점골이 터졌다. 황재원이 미드필드 중앙에서 길게 연결한 볼을 전북 중앙수비수 윤영선이 걷어 내지 못했고 이를 잡은 제카가 그대로 오른발 슈팅, 골을 만들었다.

사실상 한 골 승부였고 양팀은 30도가 넘는 더위를 견디며 체력전을 이어갔다. 22분 대구가 이용래, 고재현을 빼고 페냐, 김진혁을 넣으며 공중볼 경합을 유도했다. 전북도 24분 공격형 미드필더 김보경을 빼고 모친상에서 복귀한 측면 공격수 바로우를 넣었다.

29분 대구가 좋은 기회를 만들었지만, 정확도가 아쉬웠다. 페냐의 크로스를 김진혁이 머리로 받았지만, 아깝게 골대 옆으로 지나갔다. 대구가 37분, 맹성웅의 프리킥을 몸으로 막다가 다친 제카를 빼고 이근호를 넣자 전북도 백승호를 벤치로 호출하고 이승기로 대응했다.

90분으로 가려지지 않은 경기는 연장전으로 향했다. 어차피 모 아니면 도였다. 대구가 연장 전반 시작과 동시에 정태욱 대신 김우석을 내세워 높이로 공략했다. 전북도 송민규, 한교원 대신 구스타보, 문선민을 넣었다.

1분 세징야의 측면 크로스를 김진혁이 머리로 받았고 이범수 골키퍼의 손을 지났지만, 박진섭이 발을 쭉 뻗어 막아 득점에 실패했다. 전북도 그냥 있지 않았고 3분 이승기의 슈팅이 오른 골대 하단에 맞고 나왔고 5분 김진수의 왼발 슈팅도 오른 골대 중단에 맞는 등 영점 조준을 이어갔다.

연장 후반, 전북이 본격적으로 높이를 활용했다. 구스타보가 중앙에서 위협적인 움직임을 가져갔다. 대구는 파울을 유도했고 8분 미드필드 중앙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페냐의 킥이 수비벽에 맞고 나왔다. 13분 구스타보의 왼발 슈팅이 오승훈 정면으로 갔다.

결승골은 연장 후반 추가시간에 터졌다. 김진규가 주인공이었다. 바로우의 크로스를 문선민이 머리로 따냈고 수비가 처리하려는 볼을 구스타보가 몸을 던졌다. 절묘한 굴절이 나왔고 김진규 앞으로 향한 것을 오른발 슈팅, 그대로 골이 됐다. 전북은 환호했고 대구는 눈물을 흘리며 경기가 끝났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