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처음으로 우영우가 밉게 보였다"…암환자 가족 울린 장면, 뭐길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우영우(박은빈 분)가 위암 3기 판정받은 시니어 변호사 정명석(강기영 분)에게 '위암 3기의 생존율'을 언급한 장면이 논란이 되고 있다. 위암을 희화화했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17일 방송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는 정명석이 위암으로 수술받는 장면이 담겼다.

논란이 된 장면은 중간쯤 나왔다. 병문안을 온 우영우는 정명석에게 "정명석 변호사가 보고 싶어서 왔습니다. 만약 수술이 잘못돼 사망하게 되면 다시는 보지 못하니까요"라고 말했다.

옆에 있던 정명석의 어머니가 "뭐라고요?"라며 황당해하자, 정명석은 "우영우 변호사가 나쁜 뜻으로 한 말 아니에요. 위암 치료는 한국이 세계 1등이라고. 수술하면 살 확률이 70%가 넘는대. 걱정하지 마세요"라며 상황을 수습했다.

머니투데이

/사진=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우영우는 "그건 위암을 조기에 발견한 환자까지 모두 포함했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또 "정명석 변호사처럼 위암 3기인 경우에는 수술 후 5년 생존율이 30~40%밖에 안 된다"고도 했다.

보다 못한 정명석은 의료진에게 "(수술실) 안으로 들어가자"며 재촉했고, 우영우는 정명석에게 "꼭 살아서 돌아오십시오"라고 외쳤다. 정명석이 "우영우 변호사, 조용히 해요"라고 했지만, 우영우는 아랑곳하지 않고 "꼭"이라고 외쳤다.

우영우와 정명석의 대화가 이어지는 동안 드라마에는 익살스러운 효과음과 발랄한 배경음악이 사용됐다.

이 장면을 놓고 여론은 엇갈렸다. 특히 암 환자 가족이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그냥 앞으로 안 보려고 한다", "계속 곧 죽을지도 모르는 위암 3기라는데, 처음으로 우영우가 밉게 보였다" 등 반응이 나왔다.

한 시청자는 "드라마를 보고 억장이 무너졌다. 지난주에도 비슷한 지적이 나왔는데 또 논란이 생긴 게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흐름상 필요 없는 대사라는 지적도 나왔다. 드라마 말미에는 정명석이 수술을 잘 끝냈다는 내용도 나오는데, 굳이 암 환자의 낮은 생존율을 언급할 필요는 없었다는 것이다.

반면 "저런 게 불편하면 사는 게 불편하겠네", "암 조기 발견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의미로 받아들이면 안 되나", "이 세상 누구도 불편하지 않은 드라마, 예능, 다큐멘터리는 어떻게 만드나" 등의 의견도 있었다.

한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18일 최종회인 16회 방송을 앞두고 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회 시청률 0.9%로 출발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9회까지 인기몰이를 하며 15.8% 최고 시청률을 달성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