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빠처럼…" 순직 동료 딸 '첫 등교' 호위한 경찰관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경찰이 순직한 동료를 대신해 딸의 생애 첫 등교를 축하해주는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첫 등교' 호위한 경찰들입니다.

복장을 차려입은 미국 테네시주 경찰관들이 일렬로 서 있습니다.


이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은 건 4살 꼬마 안나 스톨린스키인데요.

안나가 씩씩하게 걸어가는 동안 30여 명의 경찰관들은 손을 흔들며 다정하게 웃어 보입니다.


이들이 한자리에 모인 건 순직한 동료 딸의 생애 첫 등교를 축하해주기 위해서인데요.

20년 경력의 베테랑 경찰이었던 안나의 아빠 케빈 스톨린스키 경사는 지난해 11월 순찰 중에 돌연 세상을 떠났습니다.


현지 언론은 2005년 이라크 자유 작전과 2009년 아프가니스탄 '항구적 자유 작전' 투입 경험이 있는 라 베르뉴 경찰국 소속 스톨린스키 경사가 아내와 어린 딸을 두고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