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함소원, 머리에 꽃 꽂고 하와이라더니 아니었다 "실상은…느낌만 만족"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제주도에서 하와이 느낌을 물씬 냈다.

함소원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휴가. 체력전. 하와이"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여름휴가 중인 근황을 공유했다.

그는 "여행 오니 남편이 짐 가방 다 들고, 혜정이 안고 다닌다"며 "남편·아빠 노릇 하느라 힘들었는지, 어젯밤 코 골며 자더라. 여행 마치고 집 돌아가면 고생한 것 생각해서 좀 참아줘야겠다"고 적었다.

공개된 사진 속 함소원은 야자수와 수영장을 배경으로 인증 사진을 남기고 있다. 머리에는 커다란 꽃이 달려있다. 또 함소원의 남편 진화는 딸을 등에 업고 놀아주고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함소원은 "국내 여행이지만, 해외 여행 느낌 내보려고 꽃 달아봤다. 어떠냐, 하와이 온 것 같냐"면서 "실상은 제주도 여행. 느낌만으로 만족"이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한편 함소원은 2017년 18살 연하의 중국인 남편 진화와 결혼해 슬하에 딸 혜정 양을 두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