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대 박보영' 임주연, '금쪽' 등장…전남편 가수 조태준도 출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금쪽같은 내 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이혼 후 엄마를 공격하는 쌍둥이 자매의 사연이 공개된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는 한때 ‘홍대 박보영’으로 불리며 화제가 됐던 싱어송라이터 임주연이 등장한다. 지금도 꾸준히 음악 활동을 하고 있는 임주연은 현재 이혼 후 9살 쌍둥이 자매를 키우고 있다는 근황을 알린다. 3년 전 이혼 후 2년 동안은 아빠와 살다가, 엄마와 지낸 지는 7개월 정도 된 쌍둥이들. 엄마는 3개월 전부터 감당이 안 될 정도로 떼가 심해졌다며 출연 계기를 밝힌다.

이어 이혼한 전남편이자 가수 조태준이 스튜디오에 등장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임주연과) 친구처럼 지낸다. 이혼 후 더 친해졌다”라고 말한 아빠는 아이들을 잘 키우고 싶다는 공동 목표를 위해 나왔다며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설명한다. 오롯이 자매를 위해 용기를 낸 두 사람의 모습은 출연자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선 공개된 영상에서는 엄마와 쌍둥이 자매의 일상이 그려진다. 휴대전화 압수로 시작된 모녀의 실랑이. 기분이 언짢아진 쌍둥이는 엄마의 옷을 세게 잡아당기고, 집 안에 있는 물건을 집어 던지기 시작한다. 하지 말라는 엄마의 만류에도 “싫어!”라고 소리치며, 선반과 유리 미닫이문을 발로 차는 등 위험한 행동을 서슴지 않는 쌍둥이. 참았던 화가 폭발한 엄마는 결국 쌍둥이에게 “미쳤어? 나가”라고 싸늘하게 말한다. 이에 쌍둥이는 잠옷 차림으로 집을 나가 버리고, 엄마는 아이들을 붙잡지 않는다. 어른 없이 아이들만 놓인 위험한 상황을 지켜보던 출연자들은 걱정을 한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치킨 가게를 찾은 모녀의 외식 장면이 보인다. 식사하던 엄마는 쌍둥이에게 “너네는 엄마랑 사는 게 좋아?”라며 이혼에 대한 이야기를 꺼낸다. 횡설수설 대답하는 쌍둥이를 보며 “아빠랑 살았을 때는 어땠어?”라고 다시 한번 묻는 엄마. 이에 동생은 “재미있었다”며 기분 좋게 대답한다. 다시 아빠의 집으로 가고 싶지 않냐는 엄마의 질문에 언니는 “그럼 엄마 못 보잖아”라고 대답하고 동생은 “그러면 엄마랑 아빠랑 같이 살면 되는 거잖아”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상황을 지켜보던 오은영은 “(이혼이) 아이들과 이야기 할 수 있는 주제는 맞지만, 문제는 대화 방식이다”라며 엄마의 문제점을 짚어낸다. 이어 엄마의 질문 방식이 “너무 팩트(사실)만을 요구한다”라고 설명한 오은영은 마치 재판할 때 피고인에게 질문하는 검사 같다고 일침했다. 또, 부모의 위치에서 아이의 감정을 토닥여 주는 것이 빠져있다며 “언제나 진심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조언해 준다.

과연 오 박사는 위험한 행동을 일삼는 쌍둥이의 진짜 속마음을 읽어낼 수 있을지, 오는 19일 금요일 오후 8시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