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칼로 찌르는 고통에 기절할 뻔"…유명 포르노배우가 걸린 이병의 정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에서 포르노 배우로 활동 중이 한 남성이 자신의 원숭이두창 감염 후기를 공개했다고 뉴욕포스트가 16일(현지시간)일 보도했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텍사스주 휴스턴에 살고 있는 실버 스틸이라는 포르노 배우는 지난달 4일 한 동성애자 파티에 참석했다 원숭이두창에 감염됐다.

파티 참석 일주일이 지나자 입가에 정체모를 물집이 올라온 것을 처음 발견했다는 스틸은 그저 면도칼 상처라고 생각했으나 갈수록 통증이 심해졌단다.

그는 "칼로 찌르는 것처럼 너무 아파 기절할 뻔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나흘 뒤에는 림프절이 붓고 무언가를 삼키기는 것 조차도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발열도 시작했다. 결국 병원에 간 그는 원숭이두창 확진판정을 받았다.

스틸은 "병원 검사 결과 입 주변 뿐 아니라 목구멍과 잇몸에도 병변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생식기에는 병변이 나지 않아 다행이라고 했다.

또 "생식기나 항문에 병변이 생기면 화장실 가는 것이 고통스러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원숭이두창 확진 판정 후 스틸은 자신의 상태를 기록하고 이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스틸이 공개한 9개의 사진을 보면 7월 11일 무렵 턱 주변이 부풀어 오르기 시작했으며 시간이 갈수록 물집이 생겼다. 또 주변으로 퍼지는 모습이다. 물집이 터진 후에는 해당 부위 상처가 검게 변했다.

이어 딱지가 생겼고 점차 가라앉았으며 8월이 되면서 상처도 희미해졌다.

그는 자신의 원숭이두창 경험담을 공개한 것에 대해 "경각심을 주기 위한 것"이라며 "모든 확진자들이 같은 증상을 보이는 것은 아니지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자신처럼 되지 않으려면 백신을 접종하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스틸의 팬들은 "용감한 결정이었다" "경험담을 알려줘서 고맙다" "회복해서 다행이다" 등 칭찬과 격려의 글을 올렸다.

한편 미국은 이달 초 원숭이두창이 확산하면서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유럽에서 발병한 원숭이 두창은 현재 미국 등 전세계로 퍼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원숭이두창 발병 사례가 92개국에서 3만5000건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제네바 청사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사망자는 12명으로 집계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지난주 원숭이두창 발병 사례는 7500건으로 전주보다 20% 증가했다"면서 "전주의 발병 건수는 그 전주보다 20% 늘어나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주 발생한 7500건은 대부분 유럽과 미주에서 보고됐다. WHO는남성과 성접촉을 한 남성이 감염된 경우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