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영우 '서브아빠'의 위암…남성이 여성의 '두배' 이유 있었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머니투데이

국내 위암 환자의 61%는 60대와 70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로 보면 남성 환자가 여성 환자의 2배가 넘었다. 위암을 유발하는 헬리코박터균이 남성에게서 높게 나타나는데다 잦은 음주나 흡연도 영향을 준 때문으로 파악된다.

18일 건보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위암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발표한 바에 따르면 진료인원의 연평균 증가율은 0.6%로 나타났다. 15만9975명의 환자 가운데 남성이 10만7183명, 여성이 5만2792명이었다.

남성 환자가 여성 환자의 2.03배다. 남성의 경우 6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35.8%로 가장 높고, 70대가 29%, 50대가 17.8%를 차지했다. 여성의 경우도 60대 28.7%, 70대 24.9%, 50대 18.9% 순으로 나타났다.

최서희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외과 교수는 남성 환자가 많은 현상에 대해 "위암의 중요 위험요인인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의 감염률이 남성에서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예측되며, 다른 주요 위험요인인 잦은 음주나 흡연이 위암 발생률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환자 중 60대가 33.4%(5만3465명)로 가장 많았고 70대 27.6%(4만4167명), 50대 18.2%(2만9053명) 순으로 조사됐다. 60·70 고령층 환자 비중이 61%였던 셈이다. 남성은 70대가 1951명으로 가장 많고, 80세 이상 1856명, 60대 1128명 순이었으며 여성도 70대가 691명으로 가장 많고, 80세 이상 644명, 60대 422명 순이었다.

위암 환자의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17년 5197억원에서 2021년 6206억원으로 2017년 대비 19.4%(1009억원)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4.5%로 나타났다.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의 경우 2017년 332만9000원에서 2021년 388만원으로 5년간 16.6% 늘어났다.

최 교수는 위암은 여러 요인이 복합 작용해 발생한다면서도 "헬리코박터 균이 있으면 발생률이 2~6배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위암 전구병변이 있거나 염장식품이나 가공식품의 섭취, 음주, 흡연 등 좋지 않은 식습관과 생활습관이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고 다른 소화기 질환과 감별이 어렵다"며 "조기 위암의 경우 대부분 증상이 없어 건강검진 시 발견되는 경우가 많으며, 구토, 토혈, 복통, 혈변, 체중감소, 빈혈, 복부 팽만 증상이 나타나면 암이 상당히 진행된 경우"라고 설명했다.

위암의 발생 요인이 흡연과 음주로 꼽히는 만큼 이것들을 피하고 되도록 삼가는 게 좋다. 최 교수는 "가족력이 있거나 위축성위염 소견이 있는 고위험군은 정기검진을 받아달라.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에 감염돼 있다면 제균치료 또한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최근 관련 연구에 의하면 위암 진단을 받고 치료를 하지 않는 경우 평균 29개월 뒤 4기 위암으로 악화됐다고 한다. 최 교수는 "위암으로 진단되면 미루지 말고 적극적으로 치료를 받는 게 현명한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안정준 기자 7u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