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소말' 의사 신주환, '팀 지니' 지창욱·성동일·최수영에 '소신 발언' 활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신주환 / 사진제공=에이앤이 코리아 라이프타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신주환이 젠틀하고 강직한 매력이 돋보이는 의사 양치훈으로 변신했다. '아스달 연대기', '배드 앤 크레이지' 등 출연작마다 강렬한 존재감으로 돋보였던 그가 이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에서 어떤 활약으로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사할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신주환은 KBS2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이하 '당소말')에서 호스피스 병원 의사 양치훈 역을 맡았다. 대대손손 강직하고 점잖은 의사 집안 아들로, 병원 내에서는 젠틀맨으로 통한다.

양치훈은 처음에는 '팀 지니' 사람들과 함께하는 것이 좋고, 뜻도 좋아 보여서 이들의 마지막 소원 프로젝트를 도왔지만, 점차 호스피스의 의미를 퇴색시키는 것 같아 고민한다. 지난 10일 방송된 '당소말' 1회에서 양치훈은 환자 윤씨(정동환 분)가 마지막 소원을 위해 이동하던 중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자, 이를 두고 '팀 지니'의 간호사 서연주(최수영 분)와 언쟁을 벌였다. 윤씨는 연명 치료가 불가한 사전의료의향서에 동의한 환자이기 때문. 양치훈은 안타깝지만 처치를 할 수 없다고 밝혔고, 그런데도 서연주는 심폐소생술을 감행하여 끝내 윤씨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줬다.

이후 양치훈은 "우리가 너무 낭만적으로 생각한 것 같네요. 저는 이제 서 간호사님이 하시는 일 못 도울 것 같습니다. 교통사고에, 법 위반에 알지도 못하는 사람이 운전하는 차를 타고, 심지어 CPR까지. 서약서도 있는데. 누군가의 마지막이 그런 식이면 안 되는 거잖아요"라며 자신의 소신을 밝히며 시청자들에게도 의미 있는 질문을 던졌다.

신주환은 환자의 마지막을 유의미하게 장식하고자 하는 '팀 지니'의 의도와, 프로젝트가 환자의 본 의도와 존엄을 헤치면 안 된다는 의사로서의 신념 사이에서 고민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인물의 입체적인 면모를 완성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신주환은 2013년 단편영화 '젊은 예술가들'로 데뷔한 이래 영화 '패션왕', '뺑반', '0.0MHz', tvN '치즈인더트랩', tvN '아스달 연대기', 카카오TV 오리지널 '아만자', MBC '심야카페 시즌 1', MBC 드라마넷 '심야카페 시즌 2·3', tvN '배드 앤 크레이지'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아스달 연대기'에서 와한족 최고 전사 달새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은섬(송중기 분)의 끈끈한 의리를 자랑하는 든든한 조력자로서, 남들을 먼저 생각하는 희생정신과 용기를 갖추며 성장하는 달새를 역동감 있게 표현해 호평을 얻었다. '배드 앤 크레이지'에서는 평소 밝은 모습과 대비되는 비열한 속내를 품고 있는 마약반 형사 허종구 역으로 극 반전의 도화선에 불을 붙이는 등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이처럼 신주환은 매 작품에서 인물의 고민과 성장을 밀도 있게 빚어내며 맡은 몫 이상을 해내는 신스틸러로 활약, 극을 더욱 풍성하게 해줄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다. '당소말'에서 그가 보여줄 양치훈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는 이유다.

신주환이 출연하는 KBS2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은 매주 수, 목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