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다마스' 지성 제거 위해 에이스 박혜은 등장···증폭되는 의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성을 제거하기 위해 박혜은이 등장했다.

1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아다마스'(극본 최태강/연출 박승우)에서는 해송그룹 권회장(이경영)의 심장이식에 의구심이 커진 하우신(지성)과 팀A 리더 이팀장(오대환)의 지시로 최종 병기 썬(박혜은)의 타깃이 된 송수현(지성)이 그려졌다.

방송은 3층 권회장의 집무실에 드나든 사실이 발각된 하우신이 메이드 오여사(우현주)로부터 추궁을 받는 것으로 시작했다. 하우신은 집요하게 캐묻는 오여사에게 비싼 술을 몰래 마시려 했다고 둘러댔지만 오여사는 모두 보고하겠다며 으름장을 놓았다.

'돈을 주인으로 삼는다'는 오여사를 돈으로 입막음한 하우신은 집무실 수색 후 권회장과 권집사(황정민)의 기이한 관계 속 비밀도 캐내기 위해 다시 오여사와 독대한다. 눈앞에 쌓여가는 돈뭉치에 홀린 오여사는 권집사의 기구한 개인사를 술술 풀었다.

그가 들려주는 이야기는 충격적이었다. 권집사가 집안 대대로 권회장 집에 종으로 지낸 탓에 충정이 유별남은 물론, 뇌사 판정을 받은 아들의 심장도 권회장에게 이식돼 각별할 수 밖에 없다는 것. 침착하게 듣던 하우신은 불현듯 궁금증이 밀려왔다. 설사 해송그룹이 막강한 힘으로 대기자들을 제치고 이식을 받았다 하더라도 기증자가 권집사의 아들이라는 점은 단순한 우연의 일치라기에는 꺼림칙했다. 아들의 심장이 권회장 가슴 안에서 뛰고 있으니 주인을 향한 마음이 남다를 수야 있겠지만 여전히 주종 관계의 기이함은 떨쳐지지 않았다. 그리고 집사 아들이 뇌사 판정을 받게 된 이유가 자살 시도 때문이었다는 말은 작가인 하우신의 위험한 상상력을 자극했다.

한편, 하우신의 오피스텔에서 은신 중인 송수현과 기자 김서희(이수경)도 특수본(국가특별수사본부)과 다시 접촉했다. 이번에는 그들의 본부에 입성, 드디어 진짜 목표가 권회장의 범행을 밝히고 팀A를 와해시키는 것임을 알게 됐다. 공교롭게도 이들이 계속 추적하고 있지만 베일에 쌓여있다는 팀A의 리더 이팀장의 존재를 송수현과 김서희는 직접 목격한 바가 있었다. 그들은 특수본과 본격적인 공조를 맺었다.

안가(안전가옥)를 습격한 팀A가 잠잠하다 여겨지던 때 이팀장은 동생을 죽음에 이르게 한 송수현과 특수본을 향한 치밀한 복수 계획을 준비하고 있었다. 22년 전 쌍둥이 형제의 계부를 죽이고 수감된 대도 이창우(조성하)의 자료를 모두 회수하고 쌍둥이 동생 하우신이 해송원에 회고록 대필 작가로 들어가 있다는 사실까지 알아냈다. 하우신도 이미 이창우 사건에 뛰어들었음을 눈치챈 것이다.

이팀장은 더 나아가 팀A의 최종 병기 썬을 불러내 송수현과 김서희를 제거하도록 지시했다. 팀장도 통제가 어려운 에이스를 불러냈다는 것은 그들을 향한 분노가 어느 정도일지 짐작케 한다. 머릿속에 타깃의 이름만 새긴 채 집과 주변을 침투해가는 썬의 존재감은 공포감을 자아냈다. 아울러 이팀장은 쌍둥이 형제가 이창우 사건에 목을 매는 이유를 생각한 끝에 이창우가 친부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는 등 놀라운 감을 보였다.

22년 전 사건의 전말도 공개됐다. 이창우 집에 들어선 쌍둥이 형제 계부를 무참히 공격한 건 다름 아닌 이팀장이었고, 역시 흉기는 아다마스였다. 하지만 타깃은 계부가 아닌 이창우였다. 이팀장은 엉뚱한 자를 공격했음을 알고도 끝내 목숨을 끊어낸 뒤 아다마스를 회수했다며 권회장에게 보고하며 막을 내렸다.

정다빈 인턴기자 dabinch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